컨텐츠 바로가기

신지예 “그거야말로 2차 가해”… 김건희 감싼 이준석 겨눴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국민의힘 새시대위원회 전 수석부위원장에서 전격 사퇴한 신지예 전 한국여성정치네트워크 대표가 18일 페이스북에 “안희정, 이준석 그리고 윤석열”이라는 제목의 글을 올리며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를 비판했다.

중앙일보

이준석 바른미래당 최고위원과 신지예 녹색당 공동위원장이던 2019년의 모습. 두 사람은 그 즈음 사회적 논란이 된 이수역 폭행사건에 대해 라디오 토론을 벌였다. 중앙포토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신 전 대표는 “특히 이준석 대표는 2차 가해가 성립될 수 없다고 주장한다. 그러나 공직 후보자 선거 기간 동안 후보자 부인과 기자와 나눈 대화다. 사적인 대화였다고 넘어갈 사안이 아니다”라며 “언론에서 해당 발언이 송출됐고 피해자가 사과를 요구함에도 2차 가해가 아니라며 이대로 아무것도 안 한다면 그것이야말로 2차 가해”라고 지적했다.

앞서 김씨는 MBC를 통해 공개된 ‘7시간 통화’ 녹취에서 “돈 안 챙겨주니 미투 터지는 것”, “나랑 우리 아저씨(윤석열 후보)는 안희정 편” 등 발언을 했다.

이에 대해 이 대표는 “사적인 전화 통화를 했다는 것 가지고 (성폭행 피해자에 대한) 2차 가해란 표현은 성립하기 쉽지 않다고 본다”고 말했다.

신 전 대표는 지난달 국민의힘에 전격 입당하기 전부터 젠더 이슈를 둘러싸고 이 대표와 각종 토론회 등에서 180도 다른 입장을 보여왔다.

신 전 대표는 “김지은씨에게 가해진 폭력은 현재 김건희씨가 받고 있는 폭력과 다르지 않다”며 “저들은 김건희씨를 쥴리라고 말한다. 김건희씨의 성공은 정당한 루트가 아닌 여성이라는 정체성을 사용해 얻은 것이라 몰고 가는 것. 모함과 얼굴 평가에 시달리게 만드는 것. 그것이 바로 여성혐오”라고 주장했다.

이어 “지금 정치권에서 가장 크게 여성혐오로 피해를 입은 이 중 한 명은 김건희씨”라며 “대통령 후보자의 아내마저 여성혐오로 피해를 받는 이 마당에 가해자 안희정을 불쌍히 여기는 일은 정당한 것일까”라고 덧붙였다.

신 전 대표는 “어제도 20대 스키강사가 초등학생을 무인 모텔로 유인해 성폭행한 사건이 보도됐다. 지금도 하루가 멀다하고 경악스러운 성폭력 사건이 벌어지고 있다”며 “후보자가 표에 흔들려 본인이 가진 정치인으로서의 소명을 잃는다면 후보의 당선은 개인의 영광 이상이 될 수 없다”며 글을 마쳤다.

이해준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