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러·독 외무장관 회담…"군사력 증강은 위협" vs "안보보장 먼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기사내용 요약
獨 "우크라 접경 군 증강, 납득할 만한 이유 없어"
獨 "러 우크라 침공시 우리도 경제적 희생 각오"
獨 "러 에너지 무기화하면 상응하는 대가 치를 것"
러 "이중잣대…민스크 협정 합의 이행해야"
양국, '노르망디 형식 회담' 대화 지속엔 공감
뉴시스

[모스크바=AP/뉴시스]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왼쪽)과 안나레나 배어복 독일 외무장관이 18일(현지시간) 양국 외무장관 회담을 가진 뒤 공동기자회견장에 들어서고 있다. 2022.01.19.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신정원 기자 = 독일 외무장관은 18일(현지시간)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접경 지역 군사력 증강 배치를 "위협"이라고 비판했다. 러시아 외무장관은 자신들의 안보 보장 요구가 받아들여져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도이체벨레(DW), 타스통신에 따르면 안나레나 배어복 독일 외무장관과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은 이날 모스크바에서 회담 후 공동 기자회견을 통해 이 같이 밝혔다. 배어복 장관은 전날 우크라이나를 찾은데 이어 이날 러시아를 잇따라 방문했다.

베어복 장관은 회견에서 러시아의 군사력 증강은 "납득할 수 있는 이유가 없다"며 "위협으로 받아들이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또 "모두가 신뢰할 수 있는 규칙이 없다면 유럽 공동체에 안보는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러시아의 우크라 침공 가능성과 관련해 서방국들이 논의한 제재 가능성을 언급하며 "높은 경제적 대가를 치르더라도 우리는 그들을 따를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경제적 대가는 러시아~독일을 잇는 노르트스트림2 가스관을 언급한 것으로 보인다.

그러면서 "한동안 중단됐던 노르트스트림2 프로젝트에 대한 독일의 인증 절차가 현재 진행 중"이라며 러시아에 "에너지를 무기화할 경우 상응하는 결과를 초래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에 대해 라브로프 장관은 "우리 영토에서 실시하는 군사 작전에 대한 일부 요구는 수용할 수 없다"고 이견을 보였다.

특히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가 우크라 등 러시아 인근 국가로 세력을 확장하면서 자신들에게만 군 철수를 요구하는 것은 "이중잣대"라면서 또 다시 사태의 책임을 미국 및 나토에 돌렸다.

이어 "(우크라와 서방국들은) 사보타주(고의적 방해행위)를 중단하고 민스크 협정에 따른 합의를 이행해야 한다"며 "합의는 철저히 이행돼야 한다"고 역설했다.

다만 양국 장관은 대화를 통한 해결 노력에 뜻을 같이 했다.

배어복 장관은 "민스크 협정 이행과 우크라 분쟁 해결을 위해 노르망디 형식 회담을 되살려야 한다"며 "이는 유럽의 안보를 강화하는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라브로프 장관은 "러시아는 안보 보장에 관한 서방과의 대화가 지체 없이 계속되길 기대한다'며 "이 대화가 계속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특히 "독일의 새 정부와 관계를 보다 건설적으로 만들고 산적한 문제를 극복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우크라 사태와 관련한 러시아와 미·서방국 간 지난주 연쇄 회담이 성과 없이 끝난 가운데 러·우크라·독일·프랑스 4개국은 '노르망디 회담' 형식의 회담을 통한 협상 재개에 동의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wshin@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