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우회전 · 후진 차량만 골라 '쾅'…보험 사기 30대 덜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횡단보도에서 보행자 신호일 때 우회전하거나 인도에서 후진하는 차량만 골라 일부러 부딪친 뒤 보험금을 타낸 30대가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이런 사고들이 중과실 교통사고이다 보니, 이를 악용해 운전자들을 압박했습니다.

KNN 조진욱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부산의 한 교차로입니다.

우회전하는 차량 앞에 갑자기 한 남성이 나타나더니, 그대로 부딪혀 튕겨 나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