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벤투호 공격수 김건희 "A매치 데뷔 기쁘지만 내 점수는 50~60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축구대표팀 공격수 김건희. 사진=대한축구협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A대표팀 데뷔 만족하지만 내 점수는 50~60점”

벤투호이 새로운 공격자원으로 기대를 모으는 수원삼성 공격수 김건희(27)가 A매치 데뷔전을 치른 소감을 전했다.

김건희는 지난 15일(한국 시간) 터키 안탈리아에서 펼쳐진 아이슬란드와 친선경기를 통해 A매치 데뷔전을 치렀다. 후반 16분 조규성(김천상무)을 대신해 교체 투입돼 약 30여분간 그라운드를 누볐다.

A매치 데뷔골을 터뜨릴 기회도 있었다. 후반 25분 페널티 아크 정면에서 왼발슛을 시도했지만 상대 골키퍼 손에 맞고 골대를 넘어갔다. 1분 뒤에는 골망을 흔들었지만 오프사이드가 선언돼 득점이 인정되지 않았다.

김건희는 아이슬란드전을 마친 뒤 19일 대한축구협회를 통한 인터뷰에서 “크게 잘했다고 생각하지 않지만 코칭스태프들이 요구한 수비적인 부분에서 열심히 뛰어다닌 것에 만족한다”며 “뭔가 평가하기에는 시간이 짧았지만 (A매치에)데뷔한 것에 감사하게 생각한다. 점수는 50~60점이다”고 스스로를 평가했다.

이어 “경기 전 세르지오 코치님이 따로 불러 ‘공격적인 부분에서는 다 만족하니 네가 하고 싶은 대로 마음대로 하라. 대신 수비적인 부분에서 팀을 위해 희생하고 많이 뛰면서 적극적으로 압박한다면 우리 팀에서도 좋은 선수가 될 수 있을 것’이라 말해줬다”면서 “그런 것들을 훈련에서도 많이 생각하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A매치 데뷔골이 오프사이드로 무산된 것에 대한 솔직한 생각도 전했다. 특히 느린 화면으로 봤을때는 온사이드인 것으로 확인돼 아쉬움이 더 컸다.

김건희는 “처음에는 당연히 오프사이드라고 생각했는데 경기가 끝나고 ‘심판 대신 찾아가주겠다’는 연락을 많이 받았다”며 “심판도 당연히 실수할 수 있는 것이고 우리 선수들이 시야를 가린 부분도 있겠지만 VAR(비디오판독)이 없는 건 아쉽고 계속 생각날 것 같다”고 말했다.

김건희는 지난해 11월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지역 최종 예선 이라크·아랍에미리트전을 앞두고 처음으로 대표팀에 발탁됐다. 이어 1월 터키 전지훈련 소집 명단에도 이름을 올리는 등 점차 대표팀에서 입지를 넓혀가고 있다.

김건희는 “지난번(11월)에는 훈련 시간이 짧고 회복에 중점을 둬서 무언가를 알아가기에는 시간이 부족했다”며 “이번 전지훈련을 통해 왜 대표팀이 잘하고 있는가 생각해보니 선수들이 코칭스태프를 신뢰하는 것이 보인다”고 언급했다.

아울러 “코칭스태프가 선수들이 잘할 수 있는 부분을 올바른 방향으로 이끌어준다”며 “실수한다고 해서 뭐라 하는 게 아니라 좋은 방향만 이야기해주니 확신을 갖고 따를 수 있다”고 부연했다.

사실 김건희가 대표팀 붙박이라고 말하기는 이르다. 같은 공격수 포지션에 유럽파 주전 공격수 황의조가 버티고 있는데다 최근 떠오르고 있는 조규성도 주목받고 있다. 조규성은 지난 아이슬란드전에 선발 출전해 A매치 데뷔골을 기록, 벤투 감독의 눈도장을 확실히 찍었다.

김건희는 “(조)규성이가 먼저 대표팀 뽑혀 신임을 받고 있기 때문에, 어떤 부분에서 코칭스태프들이 좋게 봤을까를 많이 보고 배우려 한다”며 “규성이의 장점을 눈여겨보고 그 부분을 내 것으로 만들고 싶다. 규성이를 보면 자극을 받는 동시에 동기부여가 된다”고 강조했다.

길지는 않지만 대표팀에서의 경험은 김건희의 축구인생에 많은 영향을 미쳤다. 축구에 대한 많은 생각을 바꿨다.

김건희는 “내가 추구하는 연계 플레이와 주도적인 빌드업을 많이 보여주려고 했는데 (대표팀 코칭스태프는) 대신에 수비적인 것을 더 많이 요구해 둘 다 잘하려 하다보니 잘 안 됐고 실수도 많았다”며 “머리를 굴려서 어떻게 효율적으로 수비를 하면서 원래 잘하던 것까지 같이 할 수 있을지 고민을 많이 하고 있다”고 털어놓았다.

아이슬란드전에서 5-1 대승을 거둔 벤투호는 오는 21일 터키 안탈리아에서 FIFA 랭킹 166위 몰도바와 두 번째 유럽 원정 친선경기를 갖는다. 김건희는 이 경기에서 선발 출전 가능성이 높게 점쳐지고 있다.

김건희는 “아이슬란드보다 몰도바가 레벨이 좀 낮기 때문에 공격적 부분에서는 골 장면을 많이 만들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코칭스태프에서 요구한 수비적인 모습도 정확히 이행해야 할 거 같다”고 말했다.

이어 “대표팀에 들어온 지 얼마 안 된 만큼 최대한 버티고 오래 있으면서 보고 배우고 좋은 모습을 보여 한 단계 올라가고 싶다”고 각오를 전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