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셀트리온 ‘분식회계’ 의혹 증선위 논의 연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향신문]
감리 논의 이르면 내달 9일 시작
사안 복잡 안건논의 수차례 가능성


경향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금융위원회 증권선물위원회(증선위)가 재고자산을 부풀린 의혹을 받고 있는 셀트리온 3사(셀트리온, 셀트리온헬스케어, 셀트리온제약)에 대한 논의를 연기했다.

금융위원회 관계자는 19일 “(이날) 증선위 회의에 셀트리온 안건은 상정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증선위 정례회의는 통상 격주 수요일에 열린다. 2주 후인 2월2일이 설 연휴인 점을 고려하면 증선위의 셀트리온 감리(회계조사) 논의는 이르면 오는 2월9일에 시작할 것으로 보인다. 사안이 복잡한만큼 증선위 논의도 여러차례 열릴 게 예상돼 최종 결정은 더 미뤄질 수도 있다.

당초 증선위는 금융위 회계전문기구인 감리위원회가 금융감독원의 셀트리온 감리 심의를 지난 7일 마친만큼 이날부터 셀트리온 안건을 논의할 예정이었다. 증선위는 다음 회의까지 셀트리온의 회계처리에 대한 사실관계를 추가로 확인할 것으로 보인다.

한 회계업계 관계자는 “감리위 논의까지 끝난 상황에서 시장에 불확실성이 확대되는 것을 막기 위해서라도 금융당국이 (제재 여부 등을) 빨리 결정하는 게 좋다”고 말했다.

앞서 금융감독원은 2018년부터 지난해까지 3년 간 셀트리온 3사의 2010~2020년 회계자료를 감리했다. 금감원은 셀트리온이 생산한 제품을 판매하는 셀트리온헬스케어(해외 담당)와 셀트리온제약(국내 담당)이 셀트리온 제품을 매입한 후 쌓아둔 재고자산의 손실을 고의로 과소계상했다고 보고 있다. 금감원은 셀트리온 법인과 경영진 등을 고발 조치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감리위는 금감원의 감리 결과를 12차례에 걸쳐 심의했고 각 위원들의 의견은 엇갈린 것으로 전해졌다.

유희곤 기자 hulk@kyunghyang.com

▶ RPG 게임으로 대선 후보를 고른다고?
▶ [뉴스레터]교양 레터 ‘인스피아’로 영감을 구독하세요!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