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대설특보' 중부 지방, 최대 20cm 눈…수도권 저녁에 그칠 듯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19일 오전 서울 시내에 함박눈이 내리자 한 건물 관리인이 송풍기로 제설하고 있다. 강정현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9일 중부 지방을 중심으로 전국에 많은 눈이 내리겠다. 수도권, 강원 영서부터 내리기 시작해 강원 영동 등으로 확대된다. 눈구름은 점차 남부 지방으로 이동해 다음 날 오전엔 전국 대부분 지역에 많은 눈이 쌓일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은 중부 지방을 중심으로 대설 특보를 내렸다. 한파(중남부 지방)·건조(동해안) 특보도 전국 곳곳에 발령됐다. 강한 바람이 불면서 체감온도는 더욱 낮아지고, 해상에선 물결이 매우 높게 일 전망이다.



중부지방 대설…강원 영동 최대 20㎝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이른 오전부터 서울, 인천, 경기 북부에 눈이 내리기 시작했다. 서해안에서 만들어진 눈구름대가 점점 발달하면서 시속 30㎞의 속도로 동남동진하고 있기 때문이다. 동쪽의 찬 공기와 서쪽에서 새로 들어오는 공기가 맞부딪히면서 눈구름이 계속 만들어지는 중이다. 이에 따라 수도권과 충남 북부 서해안, 강원 철원 등엔 대설주의보가 발표됐다.

중앙일보

19일 오전 10시 30분 기준 국내 강수현상을 보여주는 자료. 기상청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번 눈은 오후부터 전국으로 확대될 전망이다. 강원 영동과 전라, 경북 내륙, 경남 서부 내륙은 저녁까지 눈이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강원 영동, 경북 북부 동해안은 밤부터 시작해 20일 새벽까지 쌓일 것으로 예보됐다. 다만 수도권 등은 오후 6시 이후 저녁 시간엔 눈발이 대부분 그치겠다.

기상청은 20일 오전엔 전국 대부분 지역 출근길에서 쌓인 눈을 볼 수 있을 거라고 예측했다. 19일 퇴근길과 20일 출근길이 혼잡할 것으로 예상해 대중교통 이용을 당부했다.

20일까지 예상되는 적설량은 서해5도·강원 영동·경북 북부 동해안·경북 북동 산지·제주도 산지·울릉도·독도가 5~15㎝다. 강원 영동 일부 지역과 울릉도·독도에선 최대 20㎝ 이상의 많은 눈이 올 수 있다. 수도권·강원 영서·충청·경북 남부 동해안은 1~5㎝, 전라·경북 내륙·경남 서부 내륙·제주도(산지 제외)는 1~3㎝의 눈이 쌓이겠다.



전국 곳곳 한파·건조 특보



19일 오전 10시 기준 중부 지방과 전북 동부, 경북 내륙엔 한파 특보가 발령됐다. 이들 지역은 21일까지 아침 기온이 영하 10도 아래로 매우 낮겠다. 바람도 강하게 불어 체감온도는 더 낮을 것으로 보인다. 19일 전국의 아침 최저기온은 -12~-2도, 낮 최고기온은 -3~8도다. 대체로 전날과 비슷한 수준이다. 중부 지방을 중심으로 추위가 당분간 이어지겠다.

중앙일보

19일 오전 10시 기준 전국에 발표된 특보 현황. 기상청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강한 바람도 주의해야 한다. 19일 오후 충남 서해안과 전라 해안, 제주도엔 바람이 순간적으로 시속 55km 이상 강하게 부는 곳이 있겠다. 대부분 해상에서 바람이 매우 강하게 불고 물결도 매우 높게 일 것으로 보인다.

경상 지역과 일부 전남 동부에선 건조 특보가 이어지고 있다. 기상청은 마른 날씨 속 강한 바람에 불씨가 크게 번지지 않도록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임다솔 기상청 예보분석관은 "눈, 추위, 바람, 건조한 대기 등 여러 요소가 얽혀있는 날씨가 나타나고 있다. 시민들은 앞으로 발표되는 기상 정보를 계속해서 주시할 필요가 있다"라고 말했다.

편광현 기자 pyun.gwanghyun@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