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세계 정상들 이모저모

영국 총리 위기 고조…여당 의원 탈당해 제1야당으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연합뉴스

하원 출석한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
(런던 PRU/AFP=연합뉴스)



(런던=연합뉴스) 최윤정 특파원 = '파티게이트'로 인해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의 정치 생명이 바람 앞에 놓인 등불처럼 위태로운 가운데 탈당 후 노동당으로 옮기는 여당 의원까지 등장했다.

보수당 크리스천 웨이크퍼드 의원은 19일(현지시간) 탈당해 제1 야당 노동당으로 옮겼다고 BBC와 스카이뉴스 등이 보도했다.

웨이크퍼드 의원은 입장문에서 "총리와 보수당 전체가 영국에 걸맞은 지도력을 보여주지 못했다"고 말했다.

웨이크퍼드 의원은 전통적으로 노동당 우세 지역인 잉글랜드 북부 맨체스터 인근 베리 사우스에서 2019년 총선 때 노동당 의원을 꺾고 당선됐다.

그는 이미 평의원 협의회인 '1922 위원회'에 총리 불신임 서한을 보냈다.

키어 스타머 노동당 대표는 환영 메시지에서 "웨이크퍼드 의원은 지역 주민을 항상 우선에 둬왔으며, 보수당 정부의 정책은 지역 주민에게 도움이 되지 않고 생활을 더 어렵게 할 뿐"이라고 말했다.

mercie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