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선거와 투표

尹 만난 洪 “국정운영 능력 담보조치·처가 비리 엄단 대국민 선언 있으면 선거팀 참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두 사람 19일 서울 모처서 2시간 30분 동안 비공개 만찬

세계일보

뉴시스 자료사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사진 왼쪽)은 19일 윤석열 대통령선거 후보(〃 오른쪽)와 만찬을 마친 뒤 선거대책본부 상임고문으로 참여하기 위한 두가지 조선을 제시했다.

홍 의원은 이날 밤 자신이 만든 청년소통 플랫폼 ’청년의꿈’을 통해 “오늘 저녁 두시간 반 동안 윤 후보와 만찬을 하면서 두가지를 요청했다”고 밝혔다.

첫째는 국정운영 능력을 담보할만한 조치를 취해 국민 불안을 해소해줬으면 좋겠다는 것이고, 둘째는 처갓집 비리는 엄단하겠다는 대국민 선언을 해줬으면 좋겠다는 것이라고 제안 사항을 공개했다.

그러면서 “이 두 가지만 해소되면 중앙선거대책위위원회 상임고문으로 선거팀에 참여하겠다”고 밝혔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홍 의원의 요청에 대해 윤 후보는 긍정적인 의사를 표시했지만, 선대본부 핵심 관계자들은 부정적인 반응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윤 후보 측 관계자는 뉴스1에 “처갓집 비리 엄단은 후보가 수차례 밝혀온 것”이라며 “홍 의원 제안의 정확한 의미를 내부적으로 검토하고, 이후 윤 후보가 최종 결정을 하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윤 후보와 홍 의원은 지난달 2일 함승희 전 의원의 주선으로 회동한 뒤 48일 만에 이날 서울 모처의 한 식당에서 비공개로 만났다.

앞서 홍 의원은 경선 패배 후 ‘백의종군’을 선언하고 대구 선대위 고문직만 맡아온 채 거리두기를 해왔었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