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지난달 거주자외화예금 972.7억달러…전달 대비 57.5억달러 감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향신문]


경향신문

달러 대비 원화 환율이 1200원을 돌파한 지난 7일 서울 을지로 하나은행 딜링룸에서 직원들이 업무를 보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은행은 지난해 12월 말 현재 외국환은행의 거주자외화예금이 972억7000만달러로, 전달 말 대비 57억5000만달러 감소했다고 20일 밝혔다. 거주자외화예금은 내국인과 국내기업, 국내에 6개월 이상 거주한 외국인, 국내에 진출해 있는 외국기업 등의 국내 외화예금을 뜻한다.

통화별로 보면 달러화예금과 위안화예금이 전달 말 대비 각각 58억4000만달러, 2억4000만달러 줄었다.

달러화예금의 경우 기업이 해외기업 인수 대금으로 인출하는 등 법인 예금이 60억8000만달러 감소했고 개인 예금은 소폭(2억4000만달러) 증가했다. 위안화예금도 기업의 자본거래 관련 자금 인출로 전체 규모가 줄었다.

은행별로 보면 국내은행(879억7000만달러) 및 외은지점(93억달러)에서 각각 18억달러, 39억5000만달러 감소했다. 예금 주체별로는 기업예금(785억달러)이 60억2000만달러 줄었고, 개인예금(187억7000만달러)은 2억7000만달러 증가했다.

최희진 기자 daisy@kyunghyang.com

▶ RPG 게임으로 대선 후보를 고른다고?
▶ [뉴스레터]교양 레터 ‘인스피아’로 영감을 구독하세요!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