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환경부, 새해 녹색기업에 4176억원 지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환경산업체 성장과 친환경 전환기업 선정

(지디넷코리아=주문정 기자)환경부는 우수한 환경기술이나 아이디어를 보유한 중소·중견기업과 공장을 친환경‧저탄소로 전환하는 기업에 올해 1천176억원을 지원하고 3천억원 규모 정부 재정융자 사업에 나선다.

환경분야 창업을 지원하는 ‘에코스타트업 지원 사업’과 우수 환경기술 가진 중소·중견환경기업을 지원하는 ‘중소환경기업 사업화‧상용화 사업’, 새활용 기업을 지원하는 ‘새활용 산업 육성 지원사업’이 포함됐다.

또 일반 제조업 공장의 탄소중립 달성과 환경·사회·지배구조(ESG) 경영 지원을 위해 오염물질·온실가스 등을 종합 개선하는 ‘스마트 생태공장 구축사업’도 추진한다.

지디넷코리아

정부세종청사 환경부 전경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환경부는 지원사업 외에도 ‘미래환경산업육성융자’를 통해 중소·중견 환경기업 등을 지원하고, 일반기업의 환경오염저감 설비 설치 등 기업의 녹색전환을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에코스타트업 지원사업’은 창업을 희망하는 예비 창업기업과 창업 7년 이내 초기 창업기업의 성장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150여개 기업을 대상으로 자금지원과 진단·상담(컨설팅·멘토링) 등을 지원한다.

창업을 희망하는 예비 창업기업은 최대 5천만원을, 7년 이내 초기창업기업은 최대 1억원의 자금을 지원받을 수 있다. 창업교육, 경영, 마케팅, 회계, 특허 등을 진단·상담 형태로 제공한다.

신청·접수 기간은 20일부터 2월 18일까지 30일간이다. 사업공고문·사업안내서 등 세부 사항은 환경부와 한국환경산업기술원 홈페이지, 에코스타트업사업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중소환경기업 사업화·상용화 지원사업’은 우수 환경기술을 보유한 기업의 초기 시장 진입부터 판로 개척까지 성장 단계별 맞춤형 자금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올해 총 392억원 규모 사업화·상용화 자금을 투입할 예정이다.

올해부터는 사업화 촉진, 제품화, 현장 적용, 시장진출 등 지원 사업의 전 과정을 세분화했다. 신청을 희망하는 기업은 2개 이상 과정을 선택해 지원받을 수 있다.

사업화 지원사업은 총 307억원 규모로 115여 개 기업을, 상용화 지원사업은 총 85억원 규모로 15여 개 기업을 지원한다. 접수기간은 20일부터 2월 18일까지 30일간이다. 사업공고문·사업안내서 등 세부사항은 환경부·한국환경산업기술원 홈페이지와 사업화지원시스템에서 확인 할 수 있다.

‘새활용 산업 육성 지원사업’은 폐자원에 새로운 아이디어와 디자인을 더해 고부가가치 제품으로 생산하는 새활용 기업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기업 창업연도, 매출액, 새활용 제품 보유 여부 등 기업 성장단계(도전, 성장, 도약 등 3단계)에 따른 맞춤형 사업화 자금을 기업당 최대 1천만원에서 1억원까지 지원한다

새활용 산업의 안정적인 정착과 발전기반이 될 새활용 소재 수급과 가공기업을 대상으로도 사업화 자금을 최대 1억원까지 지원한다. 접수는 20일부터 2월 18일까지 30일 동안 하면 된다. 사업공고문·사업안내서 등 세부사항은 환경부·한국환경산업협회 홈페이지나 새활용종합포털에서 확인하면 된다.

’스마트 생태공장 구축사업‘은 ▲도시·공간·생활 인프라 녹색 전환 ▲저탄소·분산형 에너지 확산 ▲녹색산업혁신 생태계 구축 등 그린뉴딜 3대 분야 가운데 하나인 ‘녹색산업혁신 생태계 구축’을 위해 2020년부터 추진하고 있다. 오염물질 배출 저감, 온실가스 저감, 자원·에너지 효율화, 스마트시설 도입 등 종합적인 친환경‧저탄소 설비 개선을 통합 지원해 친환경 제조공장의 선도 본보기(모델)를 구축하는 사업이다.

올해 스마트 생태공장 구축사업은 역대 최대 규모인 예산 606억원을 확보해 60개 기업에 기업당 최대 10억원의 자금과 전문가 상담을 지원한다. 지원대상은 제조업 공장을 녹색공간으로 전환하는 기업이다. 접수기간은 20일부터 2월 22일까지 34일이다. 사업공고문·사업안내서 등 세부사항은 환경부와 한국환경공단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미래환경육성융자’는 환경산업체 육성과 환경오염물질 저감을 위한 자금을 장기간 낮은 금리로 융자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환경산업체 육성을 위해 총 2천억원, 환경오염방지시설 설치 지원을 위해 총 1천억원 규모 융자를 제공한다.

20일 공고 이후 매달 초에 융자 접수를 시작한다. 매달 융자 규모 상한선이 없기 때문에 조기에 융자금이 소진될 수 있다. 2월 접수기간은 2월 7일부터 11일까지 5일간이다. 사업공고문·사업안내서 등 세부 사항은 환경부와 한국환경산업기술원 홈페이지나 환경정책자금융자지원시스템에서 확인하면 된다.

장기복 환경부 녹색전환정책관은 “이번 지원사업이 경제적으로 어려움을 겪는 환경기업뿐만 아니라 녹색전환을 준비 중인 모든 중소·중견기업에도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녹색산업 육성을 통해 탄소중립 달성 및 기후변화 대응에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주문정 기자(mjjoo@zdnet.co.kr)

<© 메가뉴스 & ZDNET, A RED VENTURES COMPANY,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