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팔·다리 4개인 아기 탄생…‘신의 화신’ 불렸지만, 부모는 의사 고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인도에서 동부의 사다르 병원에서 팔과 다리가 각각 4개인 아기가 태어났다. 외신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팔‧다리 4개씩인 아기 탄생
주민들 “신의 화신”
부모는 “의사가 속였다” 고소


인도에서 동부의 사다르 병원에서 팔과 다리가 각각 4개인 아기가 태어났다.

주민들은 “신의 화신(化身)이 태어났다”며 축복했지만, 정작 아기의 부모는 “의사를 고소하겠다”고 했다.

20일 현지 시티인디아뉴스 등 외신에 따르면 지난 17일 인도 북동부에 위치한 비하르주의 한 병원에서 팔과 다리가 4개씩인 아기가 태어났다.

의료진은 쌍둥이가 적절하게 발달하지 못해 함께 태어났다면서 산모와 아기 모두 건강하다고 전했다. 하지만 아기의 부모는 의사를 고소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서울신문

인도에서 동부의 사다르 병원에서 팔과 다리가 각각 4개인 아기가 태어났다. 외신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담당 의사가 뱃속 아기의 상태를 제대로 전달해주지 않았다는 이유에서다.

아기는 얼굴과 배 사이에 엉덩이와 다리로 보이는 신체가 달려있었다. 그 위에 양팔은 붙어있다.

아기의 배를 보면 장기 일부도 노출된 상태다. 또 성기가 외형적으로 드러나지 않아 성별도 불분명하다. 현지에서는 남자아이로 추정 중이다.

아이의 부모는 출산 전 초음파 검사를 했지만, 의료진으로부터 이러한 사실을 전혀 듣지 못했다고 말했다.

반면 주민들은 “신의 화신”이라며 병원을 찾아 사진을 촬영하거나 기도하며 축복하고 있다.
서울신문

인도에서는 장애를 종교적으로 해석해 힌두교의 신이 나타난 것으로 여겨, 축제 등에서 아이에게 축복을 빌기도 한다. ‘에일리언’을 닮은 아이. 미러 캡처


‘에일리언’ 닮은 아이, 모유수유 거부한 엄마

인도에서는 장애를 종교적으로 해석해 힌두교의 신이 나타난 것으로 여겨, 축제 등에서 아이에게 축복을 빌기도 한다.

앞서 영국 일간지 미러는 인도에서 ‘에일리언’을 닮은 아이가 태어났고, 아이의 엄마가 모유수유를 거부한 사연을 보도했다.

인도 차키아 지역에 거주하는 프리앙카 쿠마리는 머리에 큰 혹과 툭 튀어나온 눈망울을 가진 기형아를 낳았다.

프리앙카는 “아이를 처음 봤을때, 충격을 먹었다”며 “어떻게 이런 일이 일어날 수 있는지, 이 아이는 다른 아이들처럼 정상적이지 않다. 아이의 미래가 걱정이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아이의 출생에 마을 주민들은 “이 아이가 ‘힌두교 신의 화신’일 수 있다”는 반응을 보였다.

호기심 많은 주민들은 실물을 보기 위해 그의 집으로 몰려들었다.

아이는 ‘할리퀸어린선’이라 불리는 희귀한 유전질환을 갖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할리퀸 어린선은 영양실조로 인해 발생하며, 단단하고 두꺼운 피부를 갖게되거나 심각한 머리나 얼굴의 기형을 초래한다.

김채현 기자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