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강성범 "김건희 대놓고 감싼 이수정, 정치인 다됐다"

댓글 16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김민정 기자] “이제 학자처럼, 교육자처럼 말 안 해도 된다”. 친여 성향 개그맨 강성범 씨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선대위에 있다가 물러난 이수정 경기대 범죄심리학과 교수에게 한 말이다.

김씨는 21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강성범tv’를 통해 “본인이 돕는 대선 후보의 부인이 대놓고 미투를 폄훼하는 발언을 했는데도 양심상 사과는 한다면서도 김건희 씨를 대놓고 감싼다”며 이 교수를 향해 날카롭게 대립각을 세웠다.

이날 김씨는 “이 교수께서 국민의힘에 처음 들어가실 때의 명분은 ‘박원순 시장 피해자를 피해 호소인이라고 불러서 분노했다’는 것이었다”며 “근데 어느 순간부턴가 국민의힘에서 터지는 여성 인권 문제는 확실하지 않은 것이고 민주당 문제는 세상 무너지는 악행이라고 혼을 내셨다”고 주장했다.

강씨는 또 김씨가 녹취록에서 “보수는 돈을 주니까 미투가 안 터진다“, ”나와 남편은 안희정 편“ 등을 언급한 것을 두고 이 교수가 피해자인 김지은 씨에게 사과한 것을 꼬집었다. 그는 “근데 (사과문에) ‘쥴리설로 인한 여성 비하적 인격 말살로 오랫동안 고통받아온 김건희 씨가’ 이런 말을 붙인다. 이래서 정치인이라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데일리

(사진=유튜브 채널 ‘강성범tv’)


이어 그는 “사실관계를 넘어 지켜야 하는 정치적 입장이 생긴 것이다. 이수정 씨가 여성이 피해자인 사건에 대해서 가해자에 대해 이렇게 억지스러운 방어막을 쳐준 적이 있느냐”며 “더 심한 건 이 책임을 다른 데로 돌려버린다. 맨 앞에 써놓은 말이 ‘서울의소리 녹취록 파동 때문에’였다. 재밌으시다. 이것이 서울의소리 탓인가”라고 비아냥댔다.

또한 강씨는 “정치적 목적 때문에 다 내팽개치고 지켜야 할 대상이 생긴 것이다. 정치인이시니 이해한다”며 “그러니 ‘정치에 관심 없다’ 이런 말씀은 하지를 마시라는 얘기”라고 비꼬았다.

그러면서 그는 “‘피해 호소인’이라는 말에 화가 나서 애초에 여성 인권 문제엔 신경을 안 쓰던 당과 손을 잡으셨던 분이 그거보다 몇 배는 더 충격을 받을 만한 말엔 반응을 안 하신다. 그래서 정치인이 되셨다는 것이다”며 “그러니 이제 학자처럼, 교육자처럼 말씀 안 하셔도 된다”고 거듭 비꼬았다.

강씨는 “뭐가 아쉬워서 인정받던 전문가께서 이러고 계실까. 저는 이 교수께서 이러는 이유가 정치인이 이미 되었기 때문이라고 생각한다”며 “물론 정치 선언을 하는 게 나쁜 건 아니다. 이 교수가 정치하는 것도 이상하지 않다. 자격도 충분해 보인다”고 말했다.

나아가 그는 “물론 그전부터 여성 인권 신장을 위한 순수한 의도라면서 민주당 요청 거부, 미래통합당과 손을 잡으시고, 국민의힘 재보궐 선거 경신 준비위에 들어가고, 나경원 후보 캠프에도 들어갔다가 오세훈 서울시장 하고도 일을 했었다. 그러면서도 ‘나는 정치에 관심 없어’라는 주장은 항상 하셨었다”고 했다.

끝으로 강씨는 “그런데 항상 ‘나는 정치에 관심 없다’라고 얘기하시는 게 좀 못마땅했다”면서 “교수님은 이미 정치인이다. 누구보다 열심히 국민의힘 쪽에서 정치활동 하고 계시니까 그냥 편하게 하시라. 본인도 불편하고 보는 사람도 불편하다”고 솔직한 심정을 밝혔다.

한편 이수정 경기대 교수가 국민의힘 선거대책본부 여성본부 고문직에서 물러났다. 윤석열 대선후보 부인 김건희 씨의 ‘7시간 통화’ 녹음에서 나온 ‘미투’ 관련 발언을 대신 사과한 뒤 논란이 일자 사퇴한 것이다.

이 교수는 고문직 사퇴에 대해 “젊은 남성들에 호소하는 정책과 제 입장에 차이가 있어서 혹시 민폐가 될까 봐 미리 사임한 것”이라며 “제 양심껏 한 일”이라고 밝혔다.

다만 이 교수는 “윤 후보에 대한 지지를 철회하는 것은 아니다. 여전히 그가 정권교체를 하기 바란다”며 “정책 자문도 계속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