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클릭 e종목]쏠리드, 과도한 주가 하락은 매수 기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이선애 기자] 하나금융투자는 21일 쏠리드에 대해 투자의견 매수와 목표주가 1만5000원을 유지한다고 밝혔다. 국내 네트워크장비 업종 내 톱픽으로도 제시했다.

김홍식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최근 국내 주식 시장의 수급 악화로 과도한 주가 하락이 나타나 가격 메리트가 높아졌다"면서 매수 기회로 삼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2021년 상반기를 바닥으로 점진적 실적 회복 양상을 나타내는 양상이고, 수주 및 매출 동향, 개발비 상각 예정을 감안 시 2022년 두드러진 실적 향상 국면이 진행될 것"이라며 "향후 실적에 중요한 영향을 미칠 영국/미국 수출이 2021년 말을 기점으로 개시됐고 올해 해외 통신사로의 O-RAN(OpenRadio Access Network) 장비 공급이 유력해진 반면 개발비 상각은 지난해 대부분 이루어져 2022년 실적 개선 효과가 크게 나타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쏠리드는 2021년 3분기에 본사 영업이익이 30억원 발생했음에도 연결로는 영업이익 적자를 기록했다. O-RAN 장비 개발을 담당하는 자회사 쏠리드랩스가 대규모 적자를 기록하였기 때문이었다. 그런데 4분기엔 당초 예상대로 연결 영업이익 흑자 전환이 예상된다. 영국 수출이 개시된 가운데 개발비가 적게 인식될 것으로 예측되기 때문이다. 2022년 1분기엔 계절적 비수기임에도 불구하고 흑자 기조가 이어질 전망이다. 영국 수출 물량 확대와 더불어 지난해 연말 수주한 미국 DAS 매출이 본격 반영될 것이기 때문이다. 2021년 부진한 실적을 기록했던 쏠리드는 2021년 말을 기점으로 점진적 실적 회복을 나타내 2022년엔 분기별로도 의미 있는 실적 개선 추세를 나타낼 것으로 보인다. 국내 통신 3사 5G 인빌딩 중계기 투자 여부가 여전히 불확실한 상황이지만 영국과 미국 수출 본격화와 더불어 O-RAN 매출이 시작될 것이기 때문이다.

김 연구원은 "아직까지도 개선된 실적을 발표하진 못하고 있지만 쏠리드의 수주 성과는 어느 때보다 양호한 편"이라며 "곧 수주가 실적으로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고 내다봤다.

이선애 기자 lsa@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