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2월 1일 두바이".. 벤투호, 시리아와 월드컵 최종예선 장소 확정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OSEN=파주, 김성락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강필주 기자]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의 '2022 카타르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8차전 장소가 확정됐다.

대한축구협회는 오는 2월 1일 오후 11시(한국시간) 벤투호와 시리아가 펼칠 대회 8차전이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의 라쉬드 스타디움에서 열린다고 21일 발표했다.

이에 따라 벤투호는 시리아가 아닌 중립지역에서 시리아를 상대하게 됐다.

10회 연속 월드컵 본선행을 노리는 한국은 지난 9일부터 터키 안탈리아에서 전지훈련에 나서고 있다. 지난 15일 아이슬란드와 평가전에서 5-1 대승을 거둔 한국은 21일 몰도바와 평가전을 앞두고 있다.

이후 한국은 27일 레바논과 7차 원정에 나선 후 시리아를 상대로 중동 2연전을 갖게 된다. A조에서 4승 2무(승점 14)로 이란(승점 16)에 이어 2위에 올라 있는 한국은 원정 2연전을 통해 카타르월드컵 본선행을 확정짓게 된다. /letmeout@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