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두 번째 남편' 오승아, 살해 증거영상 공개→경찰 따돌리고 도망쳤다..지명수배[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두 번째 남편' 캡처



[헤럴드POP=박서연 기자]오승아가 도망쳤다.

21일 방송된 MBC 일일드라마 '두 번째 남편'에서는 윤재경(오승아 분)과 문상혁(한기웅 분)이 봉선화(엄현경 분)의 할머니 한곱분(성병숙 분)을 죽게한 동영상이 온라인상에 공개되는 모습이 그려졌다.

윤재민(차서원 분)은 봉선화에게 전화를 걸어 "백소장 의식이 돌아왔다. 백소장 엄마 계정으로 증거 영상을 백업해뒀다고 보내주더라. SNS나 여러 포털에 뿌려준다고 했다. 이제 문상혁은 끝이다"라고 말했다. 가족들 앞에서 봉선화는 "이제 이걸로 문상혁도 죗값 치를 수 있을 거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이제라도 할머니 눈 편히 감겨드릴 거다. 저 때문에 할머니가 이렇게 된 것 같아서 진짜 마음이 무거웠다"라고 눈물을 흘렸다. 윤재민은 봉선화의 탓이 아니라며 문상혁이 죗값을 치르고 태양이를 데려오자고 했다.

이후 윤대국(정성모 분)을 찾은 윤재민은 "아버지가 막는다고 막아지지 않는다"고 했고, 봉선화 역시 "범죄자를 안고 갈 이유는 없다. 회장님 딸이기 전에 범죄자다. 협조해주실 마음 없으면 가만히 있으라"라고 강하게 말했다.

경찰은 윤재경에게 "편집된 동영상은 증거가 안되지만 원본은 다르다"라며 원본 영상을 보여줬고, 윤재경은 화들짝 놀랐다.

윤재민은 "대국민 사과 하고 재경이 죗값 받게 하라. 자그마치 살인이다. 배임 횡령이랑 다르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때 경찰이 와 문상혁을 살해 방조 혐의로 체포했다. 윤재경은 체포돼 온 문상혁을 보고 "편집된 동영상 당신 짓이지? 그 동영상 이럴 때 써 먹으려고 가지고 있었지 않나. 어떻게 당신만 쏙 빠져있냐"라고 의심했다.

하지만 문상혁은 발뺌하며 "백소장이 우리에게 보복한 거다. 지금 우리가 싸울 게 아니다"라고 하며 윤재경의 의심을 거뒀다.

윤대국은 봉선화 배후에 누가 있을 거라고 의심했고, 주해란은 뜨끔했지만 윤대국의 말에 공감해줬다. 그런 뒤 주해란은 봉선화와 윤재민을 찾아와 응원했다.

김수철(강윤 분)은 "윤팀장 살려달라"라며 윤대국을 찾아왔다. 윤대국은 "앞으로 재경이 잘 챙겨달라고 불렀다. 48시간 이내 구속영장이 떨어질 것 같다. 김실장이 수고해달라"고 명령했다.

봉선화는 "할머니 돌아가시게 한 거 인정하라. 그러면 너와의 싸움 종지부를 찍게 해주겠다"라고 윤재경에게 살해 혐의를 인정하라고 했으나 윤재경은 "나가기만 하면 너 가만히 절대 안 둘 거다"라고 반성조차 하지 않았다.

봉선화는 "곧 구속될텐데 너 빠져나갈 방법 없다. 내가 신고할 수 있었던 게 누구 덕분인지 알 거다. 문상혁이 동영상 파일 주면서 재경이 교도소 가면 이혼 소송 밟을 거라고 했다"라고 폭로했지만, 윤재경은 믿지 않았다.

윤재경은 조사를 받던 중 화장실을 가겠다고 일어서다 쓰러진 척을 했다. 그렇게 밖으로 빠져나온 윤재경은 경찰을 따돌리고 김수철의 차를 타고 도망쳤다. 결국 윤재경의 지명수배령이 떨어졌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