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롯데, 미니스톱 인수로 '빅3 체제' 본격화… 남은 과제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롯데지주, 한국미니스톱 지분 100% 인수 계약
세븐일레븐, 미니스톱 흡수하고 '빅3' 체제 구축
이탈 점포 방지는 과제… "추가 비용 소요될 듯"
한국일보

롯데지주가 한국미니스톱을 인수했다고 21일 밝혔다. 사진은 지난 18일 서울의 한 미니스톱 편의점 앞 모습.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롯데지주가 국내 편의점 업계 5위인 한국미니스톱을 인수했다. 한국미니스톱은 현재 롯데 계열사에서 운영 중인 세븐일레븐에 흡수될 전망이다. 이에 따라 국내 편의점 업계는 기존 CU와 GS에 이어 한국미니스톱을 품은 세븐일레븐 중심의 '빅3' 체제로 굳어질 조짐이다.

롯데는 미니스톱 지분 100%를 인수하는 주식매매계약(SPA)을 체결했다고 21일 밝혔다. 인수금액은 3,100억 원대인 것으로 알려졌다. 롯데는 이번 인수로 미니스톱의 2,600여 개 점포와 12개의 물류센터를 확보했다며 단기간 고객과의 최접점 거점을 확대할 것이라고 전했다.

롯데는 2018년 미니스톱이 매물로 나왔을 때도 유력 인수 후보로 꼽혔지만, 낮은 매각가를 둘러싼 이견으로 협상이 무산된 바 있다. 하지만 이번 인수전에서 업계 4위 이마트24, 사모펀드 운용사 앵커프라이빗에쿼티와 식자재 유통사 넵스톤홀딩스 컨소시엄 등과 경합을 벌인 끝에 4년 만에 미니스톱을 품게 됐다.

업계는 다소 부진했던 세븐일레븐이 외형 성장의 기회를 마련했다고 평가한다. 업계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세븐일레븐의 점포 수는 1만1,173개인데, 이번 인수로 미니스톱의 점포 2,620개를 흡수하고 나면 총 1만3,793개로 선두와의 격차를 크게 좁힐 수 있다. 업계 1·2위인 CU와 GS25의 점포 수는 각각 1만5,000여 개에 달한다. 국내 편의점 업계 수익성의 경우, 점포 수와 비례되는 경향이 짙다. 매출과 함께 점포 수가 순위 판단의 주요 지표가 되는 이유다.

업계 관계자는 "미니스톱은 매출 면에서 나름의 실속 있는 점포들이 많고, 즉석조리 상품 운영력은 업계에서도 높이 평가하고 있다"며 "강점들을 잘 활용하면 내실을 다질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향후 롯데는 미니스톱이 보유한 물류센터를 활용해 '퀵커머스' 전략도 강화할 방침이다. 롯데 관계자는 "편의점을 생활 밀착형 서비스를 제공하는 라이프스타일 플랫폼으로 온·오프라인 융합 전략에 적극 활용해 온라인 사업 역량도 보강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기존 점포의 이탈 가능성은 올해 국내 전체 편의점 업계의 판도 변화에 중요한 변수로 작용할 전망이다. 올 한 해에만 국내 편의점 업계에 5년간의 계약 만료로 재계약 시장에 쏟아질 점포만 5,000여 개에 달한다. 업계 관계자는 "점주들을 붙잡으려면 당근책을 잘 제시해야 하는데, 상당한 비용이 소요될 것"이라며 "비용을 효율적으로 쓰면서 안정적으로 점포 수를 유지하는 게 관건이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소라 기자 wtnsora21@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