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스타들의 잇따른 사건·사고

'음주운전' 정창욱 셰프, 이번엔 특수폭행·협박 혐의로 고소 [엑's 이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창규 기자) 유명 셰프 정창욱이 술자리에 동석한 이들을 폭행하고 흉기로 위협했다는 혐의로 고소돼 경찰이 수사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21일 KBS의 보도에 따르면 서울 종로경찰서는 정창욱을 특수폭행, 특수협박 혐의로 입건해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정창욱은 지난 해 8월 개인방송 촬영을 위해 찾은 미국 하와이에서 술자리에 동석한 이들을 폭행한 혐의 등을 받고 있다. 피해자들은 정창욱이 당시 손을 이용해 가슴 부위를 때리고, 식칼을 손에 쥐기도 했다며 경찰에 고소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고소장이 접수되면서 정창욱을 피의자로 입건했고, 정창욱을 직접 불러 조사를 진행하기도 했다. 정창욱은 조사에서 일부 혐의는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사건 관계인 진술과 증거자료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조만간 처분을 내릴 예정이다.

한편 정창욱은 지난해 5월 서울 중구에서 음주 상태로 운전하다가 적발된 사실이 뒤늦게 밝혀지면서 논란의 중심에 섰다. 당시 혈중알코올농도 0.167%로 면허 취소 기준(0.08%)을 넘은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으며, 이의제기를 하지않아 지난 4일 벌금 1500만원의 약식명령이 확정됐다.

사진= MBC

이창규 기자 skywalkerlee@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