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14조 추경 정부안 확정 '나랏빚 역대최고'…정치권, 증액 경쟁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6·25 전쟁 이후 처음이라는 1월 추경안을 정부가 확정했습니다. 벼랑 끝에 몰린 자영업자를 긴급 지원한다는 명분이지만, 대선을 앞둔 시점이어서 사실은 돈풀기 논란도 있습니다.

이번 추경의 규모가 얼마나 되는지, 어디에 쓰이는지 송병철 기자가 알아봤습니다.

[리포트]
정부가 확정한 올해 첫 추경 규모는 14조 원.코로나 직격탄을 맞은 자영업자에게 300만 원씩 모두 9조 6000억 원을 투입하고 일부는 병상과 치료제 확보 등에 씁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