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음주운전 사고와 처벌

음주운전 걸리자 “대리기사가 했다”... 현역 농구 선수의 거짓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삼성 썬더스 소속 프로농구 선수 천기범. /스포츠조선


음주운전을 하고 출동한 경찰관에게 거짓말을 한 현역 프로농구 선수가 경찰에 붙잡혔다.

인천 중부경찰서는 도로교통법상 음주운전과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 혐의로 프로농구 삼성 썬더스 소속 천기범(27)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21일 밝혔다.

천기범은 지난 19일 오후 인천 중구 운서동의 한 도로에서 술에 취한 상태로 그랜저 승용차를 운전한 혐의를 받는다.

경찰은 이날 오후 9시 20분쯤 “아파트 단지 앞 계단에 걸쳐있는 차량이 있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했다. 차량 뒷자리에는 천기범이 앉아있었다. 조수석에는 천기범의 일행인 20대 여성 A씨가 앉아있었다.

경찰이 ‘누가 운전했느냐’고 묻자, 천기범은 “대리기사가 여기까지 운전을 했다”고 주장하며 대리기사의 전화번호를 제시했다. 경찰이 연락하자 대리기사가 아닌 보험사 관계자가 전화를 받았다.

이후 천기범과 A씨의 말이 바뀌었다. A씨는 자신이 운전했다고 주장했으나, 경찰은 사실이 아니라고 보고 인근 CCTV를 확인해 천씨가 운전한 사실을 확인했다. 경찰이 측정한 천씨와 A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정지 수치인 0.03% 이상이었다.

경찰은 “허위로 진술한 A씨도 범인은닉 혐의로 함께 입건했다”며 “이들을 일단 귀가하도록 했고, 다시 불러 정확한 경위를 조사할 게획”이라고 했다.

천기범은 2016년 신인 드래프트 1라운드 4순위로 삼성에 입단했다. KBL은 22일 오전 재정위원회를 열어 천기범의 징계 수위를 논의하기로 했다.

[오경묵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