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독일 코로나 신규 확진자 14만명…사상 최다 기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강신우 기자] 독일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하루 신규 확진자 수가 14만명을 넘어 사상 최다를 기록했다.

이데일리

(사진=연합뉴스)


21일(현지시간) 독일 로베르트코흐연구소(RKI) 집계에 따르면 독일에서 최근 24시간 동안 확인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14만160명으로 집계됐다. 같은 기간 발생한 사망자는 170명이다. 인구 10만명당 최근 1주일간 코로나19 신규확진자 지표는 706.3명으로 치솟았다.

독일내 400개 주와 시 산하 지역 중 베를린시 산하 지역 등 49곳에서는 코로나19 신규확진자 지표가 1000명 선을 넘어섰다. 베를린 미테구의 지표는 2200.1명에 달한다.

오미크론 변이는 지난 14일 신규확진자에서 차지하는 비중을 73.3%까지 확대하면서 우세종이 됐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카를 라우터바흐 독일 보건장관은 16개주 총리실장과의 회의에서 오미크론 확산세가 정점에 도달하는 내달 중순께에는 하루 신규확진자가 적어도 40만명에 달할 것으로 전망했다. 그는 또 코로나19 중환자 수가 다시 급증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한편 독일내 코로나19 백신 1차 접종자는 75.3%인 6270만명, 2차 접종 완료자는 73.2%인 6090만명, 추가접종자는 49.6%인 4120만명이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