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미러 회담 종료…러 외무 "美, 내주 서면 답변 줘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개별 기자회견…1시간30분 회담 후 러 먼저 회견 진행

뉴스1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이 2022년 1월 21일(현지시각) 스위스 제네바에서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과의 회담 직후 기자회견을 진행하고 있다. © 로이터=뉴스1 © News1 최서윤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최서윤 기자 = 동유럽 긴장 속 미국과 러시아 외무장관 회담이 21일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가운데, 러시아 측은 미국으로부터 서면 답변을 받으면 대화가 제대로 진행되고 있는 것으로 이해하겠다고 밝혔다.

답변이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가능성이 제기되며 동유럽 긴장이 고조되는 가운데 지난달 러시아 외무부가 공식 성명을 통해 미·유럽 서방에 전달한 '법적 구속력 있는 안전 보장 제안' 관련 응답을 의미한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과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 간 회담은 한국시간으로 이날 오후 8시 30분(현지 시간 오전 12시 30분)쯤 종료됐다. 날을 세우며 시작한 지 1시간 30분 만이다.

이후 라브로프 러 장관이 먼저 개별 기자회견을 열었다. 라브로프 장관은 이번 대화 분위기와 관련해 "블링컨 장관이 내게 만족스럽다고 했다"며 "내주 러시아에 서면 답변을 줄 것"이라고 말했다. 블링컨 장관에 대해서도 "개방적이고 유능하다"고 했다.

뉴스1

토니 블링컨(왼) 미국 국무장관과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이 2022년 1월 21일(현지시간) 스위스 제네바에서 만나 회담 시작 전 인사하는 모습. © 로이터=뉴스1 © News1 최서윤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설과 관련해 라브로프 장관은 "우크라이나 관련 (서방의) 감정이 진정되기를 희망한다"며 "반복하건대, 러시아는 결코 우크라이나 시민을 위협한 적이 없다"고 부인했다. 오히려 "나토(NATO·북대서양조약기구)가 러시아에 대항하고 있다"고 했다.

대화를 이어가겠다는 의사도 밝혔다. 라브로프 장관은 "우리의 대화는 이걸로 끝이 아니다. 대화는 계속될 것이며 다음 주 미국이 서면 답변을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대화가 제대로 진행되고 있는 지는 서면 답변을 받으면 알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정상회담 가능성 관련 질문에 대해서는 "푸틴 대통령은 바이든 대통령과의 접촉에 늘 준비가 돼 있다"고 답했다.

앞서 이달 둘째 주 러시아와 미국, 나토, 유럽안보협력기구(OSCE)간 연쇄 회담이 열렸지만 성과 없이 끝난 바 있다.

이날 협상은 지난 10일 웬디 셔먼 미 국무부 부장관과 세르게이 랴브코프 러 외무차관 간 대화보다 한층 급을 높여 진행한 것이지만, 실질적인 결과 도출 관련 전망은 밝지 않다.

라브로프 러 장관의 기자회견 이후 한국 시간으로 9시 30분쯤부터 블링컨 미 장관의 기자회견이 진행 중이다.

블링컨 미 장관은 라브로프 러 장관과의 회담 분위기에 대해 "솔직한 대화였다"고 화답했다.
sabi@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