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인텔, 200억달러 투입해 美 오하이오서 반도체기지 짓는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바이든 대통령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 반도체회사 인텔이 200억달러(약 24조원)를 신규 투자해서 오하이오주 콜럼버스 외곽에 첨단 반도체 개발·생산 기지를 짓는다.

팻 겔싱어 인텔 최고경영자(CEO)는 21일 오하이오주 리킹 카운티 1000에이커(약 404만6856㎡) 부지에 200억달러를 투입해서 반도체 공장 2개를 건설한다고 밝혔다. 공장 설립 계획을 곧바로 마련해서 올해 말에 착공하면 2025년부터 반도체 생산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당장에 건설 일자리 7000개가 만들어지고 3000개의 상시 일자리가 창출될 수 있다. 인텔은 이 곳에 수 백억달러를 추가 투자해서 반도체 공장을 최대 8개까지 늘리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이에 따라 오하이오주에 총 1000억달러(120조원) 규모로 반도체 라인, 연구시설, 교육센터 등의 복합단지인 ‘메가 팹'이 조성된다.

갤싱어 CEO는 "오하이오 반도체 공장은 미국에서 인텔의 첨단 반도체칩 제조를 위한 핵심센터가 될 것"이라며 인텔의 기술개발, 시험생산, 대량생산까지 원스톱으로 가능하게 하는 ‘랩투팹(lab to fab) 파이프라인'을 강화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갤싱어 CEO는 이날 백악관에서 조 바이든 대통령이 참석한 가운데 미국에서의 반도체 투자계획을 발표한다.

시장조사업체 가트너에 따르면 인텔은 2018년 이후 처음으로 ‘반도체 매출 세계 1위' 자리를 삼성전자에 내줬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반도체 매출로 전년보다 31.6% 증가한 759억5000만달러(약 90조원)를 기록해서 인텔(731억달러)을 제치고 1위에 올랐다. 시장 점유율은 삼성전자가 13.0%, 인텔이 12.5%다. 인텔은 뒤쳐지고 있는 반도체 경쟁력을 끌어올리기 위해 미국과 유럽에 대대적으로 생산시설을 확충하고 있다.

백악관은 인텔의 오하이오주 투자발표에 대해 "바이든·해리스 행정부가 반도체와 같은 중요 품목의 미국 내 제조설비를 늘리고, 단기 공급망 병목현상을 해소하며, 좋은 일자리를 창출하려는 노력을 보여준다"고 설명했다. 세계 반도체 생산설비에서 미국 점유율은 지난 30년 동안 37%에서 12%로 하락했다. 바이든 행정부는 미국 하원에 계류 중인 520억달러 규모 반도체 지원법안 처리에 총력을 기울이기로 했다.

반도체산업협회에 따르면 2021년~2025년 글로벌 반도체 기업들은 미국에 총 800억달러 신규 투자계획을 내놨다.

이와 관련, 백악관은 "삼성전자가 170억 달러를 투자해서 텍사스 2공장을 짓는다"며 "지난해 5월 문재인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포함한 바이든 행정부의 지속적인 노력 결과"라고 자평했다. 또 "SK그룹이 미국에 신규 반도체 연구개발센터를 설립한다"고 강조했다.

미국 상무부는 지난해 11월 반도체 부족사태 해소를 위해 반도체와 자동차 회사 등 반도체 연관 산업 150곳에 설문조사한 결과를 이달 말까지 공개하고 대책을 마련한다는 방침이다.

[워싱턴 = 강계만 특파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