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악의 마음' 김남길X진선규X김소진, 공조수사 시작..창의동 사건 용의자 수색[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 캡처



[헤럴드POP=박서연 기자]김남길, 진선규, 김소진이 공조 수사를 시작했다.

21일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이하 '악의 마음')에서는 송하영(김남길 분), 국영수(진선규 분), 정우주(려운 분), 윤태구(김소진 분)가 창의동 토막살인사건 용의자를 추적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송하영과 국영수는 살인범과 첫 면담을 했다. 송하영은 "범죄자들의 범죄 심리를 연구하고 있다"고 밝히며 살인범 장득호에게 6년 전 사건에 대해 물었다.

송하영은 일부러 초등학교에 재직했던 장득호에게 "오답노트를 작성하려고 한다"라고 넌지시 말했다. 그러면서 "내연녀 이금주 씨를 23조각으로 토막냈죠?"라고 물었다. 이에 장득호는 "다 아는 것도 아니네. 스물 넷. 팔 다리 슥슥 썰어서 둘둘 나누면 몇 개냐. 아홉이잖아"라고 말했다. 장득호는 "하나가 빠졌다"라며 혀를 내밀었고 "좀 말이 많아야지. 분명이 뒤졌는데 계속 떽떽거리더라. 그래서 씹었다"라고 털어놨다.

면담 후 국영수는 송하영에게 "나는 이 일을 하고부터는 신을 못 믿겠다"고 씁쓸하게 말했다.

2000년 5월 창의동에서 5살 여아 이수연 양의 토막살인사건이 발생했고, 윤태구 팀장이 사건 담당을 맡았다.

통계분석관 정우주는 범죄행동분석팀에 발령을 받았다. 폼나서 범죄행동분석팀에 들어왔다는 정우주의 말에 송하영은 "폼? 장님 등불 이야기 아냐. 등불을 들고 어두운 밤길을 걷는 장님한테 누가 '보이지도 않는데 그걸 왜 들고 걷냐'고 물었다. 장님은 '다른 사람들이 그 등불을 보고 부딪혀 넘어지지 말라고'라고 했다. 나 자신이 아니라 다른 사람을 위해 길을 밝히는 것"이라며 "그런 마음으로 범죄를 맞닦뜨리지 않으면 버티기 힘들다"라고 조언했다.

송하영은 창의동 사건이 정신질환자의 소행이 아닐 거라고 추측했다. 이후 윤태구 팀장과 만나 "토막살인범과 첫 면담을 했다"며 범죄자들의 심리를 끌어내 사건을 예방하고 싶다는 생각을 밝혔다. 윤태구는 "예방보다 당장 해결이 더 급하다"라고 단호하게 말했다. "이번 수사에 꼭 도움이 되고 싶다"라는 국영수의 말에도 송하영은 끄떡없었다.

윤태구는 "정신병자 소행이 아닐 것"이라는 송하영의 말에 "선을 넘는다"라며 "도움이 될지 안될지는 저희 쪽에서 판단한다"며 용의자 특정조차 안되는 토막살인 때문에 힘들다고 했다. 그러면서 "범죄행동분석이라는 원대한 작업에 협조할 여력이 없다"며 수사보고 내용을 공유해줄 수 없을 뿐더러 수사보고라고 할 만한 것도 아직 없다고 밝혔다.

국영수는 정우주에게 "창의동 사건에 단서될 만한 자료를 찾아달라"라고 주문했고, 오인탁 감식계장에게 "창의동 사건에서 단서 나온 거 없냐"라고 캐물었다.

오인탁이 "발견 당시에 냉동상태였다. 뭘로 잘랐는지 깔끔하게 절단됐더라"라고 말하자 국영수는 이때다 싶어 수첩에 받아적고 사진을 보기만 하겠다라며 부탁했다. 국영수는 오인탁이 건넨 증거 사진을 뺏어 찍었다.

송하영은 장득호를 또 한번 찾았다. "죄책감 같은 건 없냐"는 송하영의 질문에 장득호는 "어차피 죽었는데 별 수 없다. 지나간 과거 붙들어봐야 무슨 소용이 있냐"라면서 갑자기 "형사님 눈빛 되게 익숙해. 눈동자가 텅 비었다. 나도 사람인데 죄책감이 문득문득 들긴 하지. 형사님도 여차하면 괴물이 될 수 있다는 뜻이다"라고 말했다.

그러자 송하영은 "죄책감과 살인을 동급으로 치면 안되지. 그게 당신 같은 악마와 인간의 차이다. 끔찍한 발상이다"라고 장득호를 자극했다.

장득호는 "진짜 끔찍한 게 뭔줄 알아? 시체를 자르는 것"이라고 했다. 송하영은 "그런데 왜 잘랐냐"고 되물었고 장득호는 "심심해서 했겠냐. 시간도 들고 힘든 일을. 자를 때도 엄청 애먹었다"라고 했다.

이후 송하영은 창의동 사건 사진을 분석했다. 그는 "방법을 알고 잘랐다는 거다. 이것만 보면 자르는 거에 익숙한 직업 같은데"라고 곰곰이 생각했다. 국영수가 "왜 근처에 버렸을까"라고 하자 "단순하게 이동수단이 마땅치 않았을 수도 있다. 두 겹으로 싼 이유는 뭐지"라고 고민했다. 송하영, 국영수, 정우주는 도축업자, 자영업자, 무직 등을 추리해냈다.

윤태구는 송하영과 국영수가 도축업자를 언급하는 것을 듣고 정육점을 돌아다니기 시작했다. 송하영은 윤태구를 찾아왔다. 송하영은 "적어도 정신이상자는 아니라는 걸 말씀 드린다"라고 강조했다. 그런 송하영에게 윤태구는 방해만 된다며 "이 사건의 담당 수사관은 저다. 정말로 돕고싶으시다면 경위님의 자리에서 본인의 할 일을 하라"라고 꼬집었다.

하지만 사건발생 28일 경과 후에도 사건의 진척은 없었다. 송하영과 국영수, 윤태구 모두 각자의 위치에서 창의동 사건을 조사했다.

허길표(김원해 분)는 윤태구에게 "등이 냉장고 선반에 눌린 자국으로 보인다고 하더라. 국영수 팀장이 찾았다. 기회를 줘볼 수 있지는 않나"라며 범죄행동분석팀과 협력하는 것을 제안했고, 윤태구는 이를 받아들였다.

이후 송하영과 국영수는 냉장고 모델을 찾고 윤태구에게 공유했고, 윤태구는 아이 시신 일부가 있다는 곳으로 가고 있다는 사실을 말했다.

경기 광주시 경성동 여관의 방을 살펴보다 이수연 양의 신체 일부와 고이 접힌 옷을 발견했다. 이들은 여관 주인의 말에 용의자를 40대 남성이라고 추정했다.

송하영은 창의동 사건의 프로파일링 보고서를 작성했다. 용의자를 추정하던 중 정우주는 "성범죄 전과자를 찾는 것 어떻냐"고 말했다. 이들은 최근 주소지를 이전한 창의동에 거주하는 30~40대 독거 남성 명단을 받고 용의자 수색에 나섰고, 송하영은 "찾았다"라고 하며 용의자를 확신했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