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GM-LG엔솔, 미시간 전기차·배터리 공장에 7.7조원 투자하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LG에너지솔루션 미시간 공장 전경. LG에너지솔루션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제너럴모터스(GM)가 LG에너지솔루션과 함께 전기자동차·배터리 생산 능력을 늘리기 위해 미시간주에 65억달러(약 7조7513억원)를 투자할 계획을 세운 것으로 알려졌다.

21일(현지시간) 포브스 등은 이날 공개된 관련 문건과 소식통을 인용해 GM, GM과 LG엔솔의 합작사인 얼티움 셀스가 미시간주 랜싱과 오라이언에 이 같은 대규모 투자를 실시할 계획이라고 보도했다.

미시간주 경제개발공사(MEDC)의 미시간 전략기금(MSF)는 오는 25일 회의를 열고 GM과 얼티움 셀스의 투자계획을 지원하는 방안을 결정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번 65억달러에 이르는 투자로 랜싱과 오라이언에서 4000명의 일자리 창출이 예상된다.

앞서 GM은 LG엔솔과 랜싱에 25억달러를 들여 배터리 공장을 2028년까지 건설하고 1700명을 고용할 방침이라고 발표했다.

합작 배터리 공장은 면적이 250만 평방피트에 달하며 GM이 현재 소유하는 부지에 들어선다. 투자액은 GM과 LG엔솔이 50대 50으로 나눠 부담한다.

또한 GM은 최소한 40억달러를 투입해 디트로이트 북쪽 오라이언에 있는 조립공장을 2025년까지 증설, 쉐보레 실버라도와 EV 픽업트럭 GMC 시에라 등을 생산할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