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차기 대선 경쟁

처음으로 ‘탈당’ 언급한 홍준표 “차라리 출당 시켜달라”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동아일보

4일 오후 국민의힘 홍준표 대선예비후보가 최재형 전 감사원장과 함께 홍대거리를 방문 지지자, 젊은세대들과 호흡을 같이하며 사진찍고, 악수하며 거리를 누비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국민의힘 홍준표 의원이 23일 처음으로 탈당을 언급하며 “차라리 출당이라도 시켜줬으면 좋겠다”고 했다.

홍 의원은 이날 온라인 커뮤니티 ‘청년의 꿈’에서 ‘어처구니없는 경선 결과와 지금의 비리 대선 상황에 한숨밖에 나오질 않는다’는 지지자의 글에 “권영세(국민의힘 선대본부장) 말대로 윤핵관(윤 후보 측 핵심 관계자)들이 준동해 차라리 출당이나 시켜주면 마음이 더 편할 건데. 내 발로는 못 나가겠고”라고 답했다.

이어 홍 의원은 ‘충신과 간신도 구분 못 하는 당원이 참 밉다’는 등 다른 지지자들의 글에도 “차라리 출당이라도 시켜줬으면 좋겠다”는 댓글을 두 차례 더 남기기도 했다.

동아일보

홍준표 의원의 답글. 청년의 꿈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또 홍 의원은 전날 MBC를 통해 추가로 공개된 윤 후보의 아내 김건희 씨의 녹취록에서 홍 의원과 유승민 전 의원 모두 굿을 했다고 하는데 맞느냐라는 글에는 “거짓말”이라고 일축했다.

윤 후보와 홍 의원 간 갈등은 지난 19일 오후 비공개 회동 후 지속되고 있다. 당시 홍 의원이 국회의원 재·보궐선거 지역구에 전략공천을 제안한 사실이 공개되자 당 안팎에서 갈등이 생겼다. 권영세 선대본부장이 지난 20일 선대본부·원내지도부 연석회의에서 “당의 지도자급 인사라면 대선 국면이라는 절체절명의 시기에 마땅히 지도자로서 걸맞은 행동을 해야 한다”는 의미심장한 발언을 하자 일각에서는 홍 의원을 겨냥한 것 아니냐는 주장이 나오기도 했다.

이에 이준석 당 대표는 “윤 후보 측과 홍 의원 간 갈등 해소를 위해 대표로서 중재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했다.

한지혜 동아닷컴 기자 onewisdom@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