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너무 끔찍해”…‘태종이방원’ 동물학대 논란에 분노한 스타들

댓글 3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KBS 드라마 '태종 이방원' 낙마 장면 제작영상./동물자유연대 페이스북


KBS 1TV 대하드라마 ‘태종 이방원’ 낙마 장면 촬영을 둘러싼 동물학대 논란이 지속하고 있는 가운데, 가수 태연과 배우 유연석 등 스타들도 “끔찍한 일”이라며 분노를 표하고 나섰다.

태연은 2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말 학대 관련 게시물을 공유하고 “영상을 보기 힘들 정도로 마음이 아프고 눈물이 난다. 그리고 화가 난다”고 적었다. 그는 “요즘 같은 세상에 저런 식의 촬영을 진행하다니. 사람에게도 동물에게도 너무 끔찍한 짓”이라며 “저 말에게 곧바로 달려가 상태를 확인해주는 사람은 있었나? 저런 말도 안 되는 촬영은 도대체 누구의 발상인가”라고 했다.

유연석도 이날 ‘태종 이방원’ 낙마 촬영 현장 사진을 올리면서 “더 이상 돈과 시간에 쫓겨 동물들이 희생당하는 촬영현장은 없어야 한다”고 비판했다. 아울러 “액션 배우의 안전 또한 보장되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조선일보

22일 가수 태연과 유연석이 각각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올린 게시물/인스타그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우 고소영도 “너무하다. 불쌍해”라고 했고, 뮤지컬배우 배다해도 “어디서든 동물학대가 없어졌으면 좋겠다. 이번 사건을 계기로 미디어상에서 이루어지는 동물학대의 근본적인 문제가 해결되길 바란다”며 대책 마련을 요구하는 국민청원에 참여할 것을 독려했다. 이밖에도 배우 김효진, 공효진 등도 동물학대 논란에 대해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이번 동물학대 논란은 동물권 보호단체가 ‘태종 이방원’ 7화의 낙마 장면에서 나타난 말의 모습이 부자연스럽다고 문제를 제기하면서 불거졌다. 동물자유연대는 지난 20일 해당 장면을 촬영하던 현장이 담긴 영상을 공개했다. 말 다리에는 와이어가 묶여 있었다. 촬영장 뒤편에 서있던 스태프들이 와이어를 잡아당기자 말은 바닥으로 고꾸라지며 머리를 땅에 부딪쳤고, 그대로 쓰러져 움직이지 않았다.

KBS 측은 입장문을 통해 “사고 직후 말이 스스로 일어나 외견상 부상이 없다는 점을 확인한 후 돌려보냈고, 최근 말의 상태를 걱정하는 시청자들의 우려가 커져 건강 상태를 다시 확인한 결과 촬영 후 1주일쯤 뒤 사망했다는 것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말이 사망했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논란은 더욱 확산했다.

동물권 보호단체 ‘카라’는 같은 날 서울 마포경찰서에 촬영장 책임자를 동물보호법 위반 혐의로 고발했다고 밝혔다. 카라는 “KBS는 이번 일을 ‘안타까운 일’ 혹은 ‘불행한 일’로 공식 입장을 표명했지만, 이 참혹한 상황은 단순 사고나 실수가 아닌, 매우 세밀하게 계획된 연출로 이는 고의에 의한 명백한 동물 학대 행위”라며 “수신료로 운영되는 공영방송 KBS는 이번 상황을 단순히 ‘안타까운 일’ 수준에서의 사과로 매듭지어선 안 될 것”이라고 했다.

[김가연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