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8명이 1400시간 작업… 박신혜·힐튼이 선택한 드레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오스카 드 라 렌타’의 드레스를 입은 박신혜와 패리스 힐튼. 인스타그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우 박신혜가 고소영, 민효린, 패리스힐튼이 결혼식에서 선택한 ‘오스카 드 라 렌타’의 드레스를 입어 주목을 받고 있다. 박신혜는 꽃장식이 특징인 드레스를 선택해 우아함과 발랄함을 동시에 연출했다.

오스카 드 라 렌타는 1960년대 당시 패션 아이콘이던 미국 대통령 부인 재클린 케네디의 옷을 만들면서 명성을 얻었다. 힐러리 클린턴과 로라 부시 등 영부인들이 대통령 취임연에서 여성스럽고 우아한 드 라 렌타의 의상을 선택했다.

페넬로페 크루스, 샌드라 블럭, 세라 제시카 파커 등 전세계 스타들이 그의 옷을 찾았다. 조지 클루니와 결혼한 인권변호사 아말의 웨딩드레스를 직접 디자인했고, 국내에서는 고소영과 한혜진이 드 라 렌타가 디자인한 웨딩드레스를 입고 결혼식을 올렸다.

드 라 렌타는 2014년 10월 암 합병증으로 세상을 떠났고, 그의 밑에서 일한 로라 김이 2017년 크레이티브 디렉터로 발탁돼 브랜드를 이끌고 있다. 브랜드의 아이덴티티를 계승하면서 요즘 신부들의 취향을 담을 컬렉션을 선보이고 있다. 민효린과 패리스 힐튼, 박신혜가 결혼식에서 로라 김이 디자인한 드레스를 입었다.
서울신문

2014년 세상을 떠난 드 라 렌타.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신문

같은 브랜드 드레스를 입은 고소영과 민효린. 서울신문 db, yg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가격은 2000만원대에서 7000~8000만원대로 고가이지만 그만큼 작업에 정성을 들인다. 지난해 11월 패리스 힐튼이 입은 플로럴 레이스 장식의 벨 드레스의 경우 장인 8명이 1400시간 손으로 수를 놓은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박신혜와 최태준은 지난 22일 서울 모처에서 결혼식을 올렸다. 두 사람은 지난 2017년 말부터 교제해 왔으며 2018년 3월에는 연인 사이임을 외부에 인정한 뒤 공개 열애를 이어왔다. 두 사람은 열애 4년 만에 화촉을 밝혔다. 양측은 지난해 11월 결혼 소식과 함께 2세를 임신 소식까지 알려 큰 축하를 받았다.

김유민 기자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