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오늘의 사건·사고

포천 스키장 사고 감속기 기계 고장 원인 추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기도 포천시 베어스타운 스키장 리프트 역주행 사고 원인은 감속기 기계 고장으로 추정됐다.

포천시는 베어스타운 리프트 역주행 사고 관련 사고 당일 리프트 운행중지명령을 내리는 등 사고 원인 규명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23일 밝혔다. 시는 이번 사고 원인에 대해서는 리프트 감속기 기계 고장으로 추정했다.

경찰도 정확한 사고 원인 파악에 나섰다. 포천경찰서는 사고 현장을 통제하는 한편 전문가들이 참여하는 현장 감식을 준비 중이다. 경찰 측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 리프트 전문 등과 감식 일정을 협의 중"이라고 밝혔다.

지난 22일 오후 베어스타운 스키장에서는 슬로프 정상으로 올라가던 리프트가 갑자기 역주행하는 사고가 일어났다. 이 사고로 탑승객 수십여명이 리프트에서 뛰어내리고 100여명이 2시간 가까이 공중에 고립됐다고 구조됐다. 7세 어린이 1명은 타박상을 입고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다.

이날 사고 영상을 보면 오후 3시께 리프트가 잠시 멈추는듯 하더니 갑자기 뒤로 움직이기 시작했다. 가속도가 붙어 하강 속도가 빨라지자 탑승객들은 비명을 지르면서 리프트에서 뛰어내렸다.

리프트 역주행은 수분 뒤 리프트 가동이 완전히 멈춘 뒤 끝났다. 소방당국은 로프와 사다리차 등을 이용해 리프트에 탄채 공중에 고립된 탑승객 100여명을 구조했다. 구조가 마무리된 2시간여 동안 탑승객들은 공포와 추위에 떨었다.

포천시 관계자는 "향후 확실한 안전이 담보될 때까지 운영을 중단하고, 행정 처분과 재발 방지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포천 = 이상헌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