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선거와 투표

이재명 "지면 없는 죄로 감옥" 발언에 국힘 "있는 죄로도 충분"

댓글 29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李 "대선 지면 없는 죄로 감옥 갈 듯…검찰공화국 두려워"

野 "없는 죄 만들어 감옥 보낼 사람은 이재명 후보"

[이데일리 황효원 기자] 국민의힘은 23일 “대선에서 지면 없는 죄로 감옥에 갈 것 같다”고 언급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발언을 겨냥해 “엄포정치”라며 비판을 쏟아냈다.

이데일리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22일 서울시 송파구 석촌호수에서 즉석연설을 마친 뒤 지지자들에게 하트로 답례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날 김기현 원내대표는 페이스북을 통해 이 후보 발언을 두고 “지지율이 오르지 않으니 국민을 상대로 ‘엄포 정치’를 하시려나 본데 염치가 좀 있으셨으면 한다”고 적었다.

그는 “윤 후보를 공격하기 위한 발언으로 보이지만 실상은 대장동 게이트의 몸통으로서 감옥에 갈 수밖에 없는 자신의 운명에 대해 부지불식 간 진심을 토로한 것 아니냐”며 대장동 관련 인사들의 사망 사건들을 거론하며 “있는 죄를 덮어 뭉개버리고, 엎는 죄를 만들어 감옥에 보내거나 극단적 선택을 유도한 정권은 다름 아닌 민주당 정권”이라고 지적했다.

전날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는 서울 송파구 유세 중 즉석연설을 통해 “검찰 공화국의 공포는 그냥 지나가는 바람의 소리가 아니고 우리 눈앞에 닥친 일”이라며 “이번에는 제가 지면 없는 죄를 만들어서 감옥에 갈 것 같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지금 검찰은 있는 죄도 덮고 없는 죄를 만들 수 있다고 믿는 조직이고 실제 죄가 안되는 사람을 갖다가 압박하고 기소해서 극단적 선택하는 사람도 나온다”고 주장했다.

이어 “한쪽 편을 들어 저쪽을 공격하라고 하고 증오를 심고 갈등을 만들어 표를 얻는 분열의 정치를 극복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원내대표는 “최소한 윤석열 후보가 대통령이 되면 그런 구태 정치는 없을 것이니 국민을 선동하지 말라. 그런 꼼수로 국민을 선동할 여력이 있으면 지금이라도 당당하게 대장동 특검을 수용하라”고 촉구했다.

이양수 선대본부 수석대변인도 논평을 통해 “과거 이 후보의 경험에서 나온 ‘도둑이 제 발 저린 발언’이 아닌가. ‘돼지 눈에는 돼지만 보인다’는 이 후보의 발언이 새삼 떠오른다”고 지적했다.

이 수석대변인은 “국민은 오히려 이 후보가 대통령이 되면 법과 원칙, 인권을 무시하는 무서운 세상이 올까 봐 두려워하고 있다”면서 “권력자가 사건을 덮을 수 없는 나라, 약자가 법과 원칙에 의해 두텁게 보호받는 나라, 공수처 등 수사기관의 인권침해를 막는 나라를 바란다면 답은 하나다. 윤 후보로 정권을 교체해야 한다”고 말했다.

하태경 의원도 페이스북을 통해 “이재명 후보라면 자신 비판하는 사람은 얼마든지 없는 죄 만들어 감옥에 보낼 분이다. 이재명이 당선되면 ‘친명대박(대유), 반명감옥’ 시대가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