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洪 압박 수위 높이는 尹…"홍준표, 국민에 사과하는 것이 도리"

댓글 3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국민 눈높이 안 맞는 원팀, 오히려 지지율 떨어져"…평행선

"김건희, 녹취록 국민 사과 검토"…"공관위원장 권영세 유력"

뉴스1

국민의힘 윤석열, 홍준표 대선 경선 후보가 5일 오후 서울 용산구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열린 제20대 대통령 후보 선출을 위한 2차 전당대회에서 당원들에게 인사하며 나란히 박수를 치고 있다. 2021.11.5/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최동현 기자 =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측은 23일 홍준표 의원이 공천 요구 논란이 불거지자 사실상 '원팀 결렬'을 선언한 것에 대해 "국민들께 올바른 정치인의 모습을 보여주지 못한 것을 먼저 사과하고 국민들께 이해를 구하는 것이 먼저"라고 선을 그었다.

이양수 국민의힘 선대본부 수석대변인은 이날 취재진을 만나 "홍준표 의원이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불쾌감을 여과 없이 표출하는 심정은 충분히 이해한다"면서도 이같이 말했다.

윤 후보는 홍 의원이 지난 19일 만찬 회동에서 최재형 전 감사원장(서울 종로)과 이진훈 전 수성구청장(대구 중남구)의 공천을 요구한 것을 사실상 거부했다. 선대본은 홍 의원의 공천 요구가 '구태 정치'라는 입장을 거듭 재확인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 수석대변인은 '홍 의원이 먼저 사과해야 한다는 뜻인가'는 질문에 "저희(선대본부)가 사과하라는 것은 아니다"면서도 "그런 절차(국민 사과)를 밟는 것이 정치인의 도리가 아니겠나"라고 했다. 이어 "(홍 의원이) 그런 절차를 통해 다시 국민에 공감받는 정치인이 됐을 때 선대본부에서 홍 의원에게 다시 협조를 구하는 것이 타당한 순서"라고 했다.

홍 의원은 최근 '공천 요구 논란'이 확산하자 연일 불쾌감을 드러내고 있다. 그는 권영세 선거대책본부장이 '구태를 보인다면 당원으로서의 자격도 인정받지 못할 것'이라고 원색 비난하자 "어떻게 (윤) 후보하고 이야기한 내용을 가지고 나를 비난하느냐", "방자하기 이를 데 없다"고 격분하기도 했다.

홍 의원은 이날 2040세대 정치소통 플랫폼 '청년의 꿈'에서 "권영세 말대로 윤핵관(윤석열 측 핵심관계자)들이 준동해 차라리 출당이나 시켜주면 마음이 더 편할 텐데. 내 발로는 못 나가겠고"라며 거듭 불쾌감을 표출했다.

하지만 윤 후보 측이 홍 의원의 공천 요구에 분명한 선을 그으면서 '원팀 결성'은 당분간 난항을 계속할 것으로 보인다. 이 수석대변인은 "무조건 원팀이 된다고 좋은 것은 아니고 그 절차나 방식이 국민 눈높이에 맞아야 한다"며 "만약 그런 절차나 방식을 지키지 못한다면 원팀이 되더라도 오히려 지지율이 떨어질 수 있다"고 말했다.

이 수석대변인은 "윤 후보는 종로 같은 중요한 전략지 같은 경우에는 특정인을 위한 자리가 아니고, 원칙과 기준을 공천관리위원회가 세워야 한다고 본다"며 "원칙과 기준에 맞는 사람, 선거에 승리하고 대선에도 기여할 수 있는 분으로 (윤 후보는) 희망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국민의힘 선대본부는 윤 후보의 배우자 김건희씨의 '7시간 통화 녹취록'과 관련해 MBC의 보도가 모두 끝나면 김씨가 직접 국민 앞에서 사과 메시지를 밝히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이 수석대변인은 '김건희씨가 녹취록과 관련해 직접 사과할 계획을 검토하고 있느냐'는 말에 "물론 검토된 바 있다"면서도 "MBC 방송이 아직 끝난 것이 아니고, 뉴스데스크를 통해서도 계속 추가적인 방송을 하고 있다. 방송이 모두 끝난 뒤에 정확한 입장을 낼 계획"이라고 했다.

3월9일 대선과 함께 치르는 재보궐선거와 관련해서는 이르면 이번 주 공천관리위원회가 공식 출범할 것이라고 예고했다. 권영세 사무총장이 공관위원장을 겸하는 방안이 유력한 것으로 보인다.

이 수석대변인은 "재보선은 (지역구가) 많지 않아서 당 사무총장이 공관위원장이 돼서 결정하는 경우가 많은데, 아마 이 절차를 따르지 않을까 예상한다"며 "이번 주 내에 (출범)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조만간 최고위원회에서 논의하는 것으로 안다"고 했다.
dongchoi89@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