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아는 형님’ 측 “송지아 방송 분량? 이영지 활약에 피해 주고 싶지 않았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계일보

사진=JTBC '아는 형님' 방송 화면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른바 ‘짝퉁’ 논란에 휘말려 사과한 유튜버 겸 인플루언서 송지아(프리지아)가 사전 녹화를 마친 JTBC ‘아는 형님’에 편집 없이 등장한 가운데 ‘아는 형님’ 측이 입장을 전했다.

23일 JTBC ‘아는 형님’ 측은 뉴스1에 송지아의 방송 분량과 관련한 여론에 대해 “결방하는 것이 아닌 이상 송지아의 분량을 모두 없애는 것은 어려웠다”고 밝혔다.

이어 “송지아와 관련한 논란이 방송이 임박해 터지면서 불가피하게 방송하게 됐다. 함께 출연한 이영지의 활약에 대해 편집이나 결방으로 피해를 주지 않고자 했다”며 “이런 부분들을 감안해 일부 편집한 내용이 방송된 것이며, 프로그램 자체 흐름에서 벗어나지 않는 선에서 송지아의 분량을 편집했다”고 덧붙였다.

앞서 송지아의 짝퉁 논란 여파에 따라 ‘아는 형님’ 측은 “프리지아(송지아)가 출연하는 방송분은 다른 게스트와 대화 등 흐름상 통편집은 어려운 측면이 있어 일부 편집해 방송할 예정”이라고 밝혀 방송 분량에 촉각이 집중됐다.

그러나 이날 송지아의 방송분은 출연진들의 에피소드까지 고스란히 공개됐다.

서장훈은 송지아와 한 방송 프로그램에 출연한 인연을 공개하기도 했으며 이날 송지아의 매니지먼트 사업(인플루언서 관련 사업)을 하고 있다는 근황을 전한 강예원도 ‘대표님’으로 소개됐다.

이에 강예원은 “송지아에게 먼저 연락을 했다. 전화 통화를 하며 ‘오늘 뭐하냐’고 물었는데 ‘저 오늘 풀파티 가요’라고 했다. 귀여웠다”라며 첫만남 에피소드까지 속속들이 공개됐다.

또한 ‘아는형님’ MC들은 송지아의 직업을 인기 유튜버, 인플루언서라고 소개하기도 했다. “연예인 권유가 없었냐”는 질문에 송지아는 “우리 엄마 아빠가 미스코리아 이야기를 했는데 키가 안 컸다”고 답했다.

이후에도 “한양대 여신이었다”, “학교 다닐 때 고백 많이 받았냐” 등 송지아를 띄우는 질문들도 편집 없이 방송돼 눈길을 끌었다.

특히 이날 공개된 여러 에피소드 등과 더불어 송지아의 어린 시절 사진도 전파를 탔다. 당초 출연진들과의 합과 방송의 흐름상 통편집은 어려운 측면이 있다고 밝힌 바 있으나 그의 분량을 편집 한 것이 맞는지 의아할 만큼 많은 포커스가 송지아에게 맞춰져 의구심을 자아냈다.

강민선 온라인 뉴스 기자 mingtung@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