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뉴욕행 기내서 마스크 거부하고 난동 부린 20대 승객…"징역 최대 20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기사 내용과 관련 없는 사진. 인천국제공항 제1터미널 입국장에 여객기 도착 안내판에 미국 샌프란시스코와 댈러스발 항공기 도착정보가 띄워져 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 뉴욕행 비행기 안에서 마스크 착용을 거부하고 난동을 부린 아일랜드 2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이 남성은 최대 20년의 징역형을 받을 처지에 놓였다.

22일(현지 시각) 뉴욕타임즈, 가디언 등 외신에 따르면 아일랜드 남성 셰인 매키너니(29)는 지난 7일 더블린에서 뉴욕으로 향하는 델타항공 여객기를 탔다. 축구 선수 출신 코치인 그는 플로리다의 축구 아카데미에서 일하기 위해 미국으로 향하던 중이었다.

그는 기내에서 승무원의 마스크 착용 요구를 수십 차례 거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마스크 착용을 거부하는 과정에서 승무원을 폭행하고 빈 음료수 캔을 집어던지는 한편, 다른 승객의 머리를 때리기도 했다고 외신은 보도했다.

마스크 착용 요구에 불만을 품은 그는 입고 있던 바지를 내려 승무원과 승객들에게 엉덩이를 보여주기도 했다.

그는 결국 항공기가 뉴욕에 도착한 직후 경찰에 붙잡혔다. 승무원 폭행과 난동 등 혐의로 기소됐으며, 일단 보석금 2만달러를 내고 풀려난 상태다.

미 법무부는 이 승객이 향후 재판에서 유죄가 확정될 경우 최대 징역 20년형을 선고 받을 수 있다고 밝혔다.

[김현정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