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서가대' 최고 음원상 아이유→대상 NCT127 "오래전부터 꿈꿔" [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서울가요대상 NCT127 대상 / 사진=스포츠서울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서울가요대상' 대상 주인공은 그룹 NCT127에게 돌아갔다.

23일 오후 서울 고척 스카이돔에서 '제31회 하이원 서울가요대상'(이하 '서가대')이 진행돼 MC로는 김성주, 붐, 설현이 함께했다.

이날 최고 음원상의 주인공은 가수 아이유였다. 불참한 아이유는 VCR을 통해 "이렇게 큰 상을 받아서 '라일락(LILAC)'이 큰 사랑을 받은걸 다시 한번 실감한다"며 "작년에 정규앨범 '라일락'을 발매를 준비하면서 설레고 기쁜 일도 많았지만 20대 마지막을 정리한다는 주제 때문에 어렵고 고생도 많이 했다"고 털어놨다.

이어 "그땐 최고 음원상을 받을 줄 몰랐다. 큰 사랑을 받았다는 게 실감 난다"며 "'라일락'을 사랑해주신 팬분들, 이 모든 영광을 팬분들과 '라일락'을 만들어주신 참여진들께 바치겠다"고 덧붙였다.

최고 앨범상은 그룹 NCT 드림이 수상했다. NCT 드림은 "큰 상을 받게 해 주셔서 감사하다. 이 상을 받기까지 정규 1집으로 열심히 무대를 보여드렸는데 좋은 상을 받게 돼 영광"이라며 "2022년도 열심히 하겠다. 건강 조심하시고 새해 복 많이 받으시라"고 인사했다.

대상의 영예는 NCT127에게 돌아갔다. 태용은 "예상도 못했는데 이렇게 큰 상을 주셔서 감개무량하다"며 "9명 멤버가 정말 열심히 달렸다. 제가 생각했을 때 2021년은 NCT 멤버 모두가 함께했기 때문에 빛날 수 있는 해였던 것 같다. 멋있고 매력 넘치고 끼 많은 멤버들이 아니었다면 이곳까지 오는 게 불가능했을 거다. 멤버들이 자랑스럽고, 아프지 않고 건강하게 계속 행복했으면 좋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도영은 "이런 상을 받는걸 오래전부터 꿈꿨는데 좋은 상 주셔서 감사하다"며 "'저희가 받아도 되나'라는 생각도 든다. 저희도 이런 상에 어울리는 가수가 되도록 열심히 하겠다. 멤버들의 부모님께도 감사하다는 말 전하고 싶다"고 말했다.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ent@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