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불가살’ “당신 누구야?” 권나라, 불가살 기억+흉터 찾고 이진욱 공격(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POP=정한비 기자]
헤럴드경제

사진=tvN 방송 화면 캡쳐



권나라가 불가살의 기억을 찾았다.

23일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불가살’ (극본 권소라, 서재원/연출 장영우)에서는 불가살 때의 기억과 흉터를 찾은 민상운(권나라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옥을태(이준 분)는 활(이진욱 분)에게 검은 구멍을 공격받은 후 아직도 산 속에서 고통받고 있었다. 활은 “천 년 전 내가 진짜 어떤 사람이었는지, 내가 왜 너한테 불가살로 만들어 달라고 부탁했는지 민상운은 왜 날 불가살로 만들었는지 말하라”고 말했고 옥을태는 “민상운을 죽여서 그 시체를 내 앞으로 가져오면 말해줄게”라고 제안했다.

“곧 죽을 건데 아직도 그 여자한테 집작해? 이젠 놓아줘”라는 단활의 말에 옥을태는 “제정신이 아닌 건 너야, 그 여자가 너한테 뭔데. 천 년 전 그 여자가 너한테 무슨 짓을 한 줄은 알아?”라고 말했다. 단활은 “상관 없어, 지금의 민상운은 살리고 싶으니까”라고 답했고 “넌 여전히 그러네, 그 빌어먹을 첫사랑”이라며 의미심장한 말을 하던 옥을태는 “결국 그 여자가 널 끝장낼 거야, 모든 걸 망칠 거야. 이제 너한테 기대지 않을 거야. 네가 민상운을 선택한 이상 네 아들, 네 처까지 네가 가진 모든 걸 없앨 거야”라고 저주하며 “시간이 없다”고 말했다.

활이 “시간이 없다니, 그게 무슨 소리냐”며 추궁하는 사이 민상운은 한 남자의 습격을 받았다. 불길함을 감지한 단활이 떠나려 하자 옥을태는 “가지 마, 그 여자는 버리고 나한테 와”라고 단활을 붙잡았다. 옥을태를 뿌리친 단활은 어깨에 칼을 찔린 채 웅크리고 있는 상운을 발견했다. 그러나 상운은 “내 피가 아니에요, 내가 사람을 찌른 것 같아요”라고 중얼거린 후 쓰러졌다.

“나를 버리고 갔어… 나를 버렸어”라고 중얼거리던 옥을태에게 상운을 습격한 남자가 다가와 “민상운이 갑자기 힘이 세졌어요, 꼭 다른 사람 같았어요”라고 말했다. “나 좀 부축해줘”라며 손을 뻗은 옥을태는 남자의 피를 마시고 다시 기운을 되찾았고 자신을 버리고 상운을 선택한 단활을 떠올리며 복수를 다짐했다.

활의 부축을 받고 돌아온 상운은 “칼에 찔린 순간부터 기억이 희미해요, 전에도 이런 일이 있었는데.. 꼭 정신 나간 사람처럼”라고 깨달았다. 활은 “잘했어, 정신 나가서 한 행동이라도 좋으니까 죽지만 마”라며 “이럴 줄 알았으면 옥을태 우물에 가둬두고 올 걸 그랬다”고 후회했다. “옥을태 만났었어요? 왜 그랬어요”라는 상운의 말에 활은 “정신이 나갔었나 봐, 네가 죽을까 봐”라고 답했고 상운을 간호하며 “당신이 죽는 게 싫다, 600년 전에 나와 옥을태 사이에 당신을 끼게 해서 정말 미안해요”라던 상운을 떠올렸다.

한편 민상운과 활이 옥을태와 김화연의 말이 아닌 서로만 믿기로 한 것도 잠시, 상운은 언니와 똑같은 상처가 생긴 것을 깨닫자마자 600년 전 불가살의 기억을 찾았다. 그는 활의 어깨를 찌른 후 "당신 누구야? 정체가 뭐야?"라고 물어 활을 못 알아보는 듯 보였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