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임원희 "작년까지 여자친구 있었다".. '미우새'에서 깜짝 폭탄고백 [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김수형 기자] ‘미우새’에서 임원희가 여자친구 있었다고 깜짝 고백했다.

23일 방송된 SBS 예능 ‘미운우리새끼(미우새)’가 전파를 탔다.

산 속에 자리잡은 한 리조트에서 단합대회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2022년 신년회를 하기 위해서였다.특히 최시원과 곽신양도 참석하자 모두 “’미우새’ 룰을 깬 건 최시원과 곽신양, 이건 사기다”며 견제했다.

곽신양은 “형들이 모지란게 뭐가 있나? 없잖아”라고 소리치자 탁재훈은 “어? 너 말하니까 모질라다”며 말 한마디(?)로 증명해 웃음을 안겼다. 이어 최시원에 대해선 “ 말타고 온 것 같아, 왜 영국사람처럼 하고 왔냐”며 견제했다.

최시원이 선물도 가져오자 탁재훈은 “이러다 집안 거덜나겠다, 항상 모임에서 부자회원 1명 있어야한다”고 해 웃음짓게 했다. 김희철은 “헬기타고 왔다면서요?”며 거들자, 최시원은 “말타고 왔다 말”이라 받아쳐 웃음으 ㄹ안겼다.

온유에게 소속사 선배인 최시원에 대해 물었다. 온유는 “미국식 인사하는 형, 항상 안부를 먼저 물어봐주는 형이다, 신인 때부터 쭉 한결같다”며 애정을 드러냈다.

김준호는 “가장 큰 선물이 있다, 탁재훈이 내 생일날 ‘사랑, 결혼하면 빠져야하나’ 논쟁 벌인 적 있다”고 말했다.사측과 노사합의를 봤다는 것. SBS사장님과 얘기했다는 김준호는 “고용보장 차원에서 사랑, 결혼을 해도 ‘미우새’는 출연할 수 있다고 보장 받았다”고 하자 탁재훈은 “자 그럼 다 (여자친구) 공개하자”고 말해 폭소하게 했다.

숨겨왔다는 여자친구를 모두 공개하자는 분위기에 김종민은 “여보”까지 외치기도. 김희철은 “이렇게 된거 다음주에 다 데리고 나오자, 형수님 제수씨 다 단합대회 함께하자”고 하자 모니터를 보던 신동엽은 “이러다 아들, 딸도 나올 판”이라 받아쳐 폭소하게 했다.

이때, 가만히 조용히 있던 임원희가 “여자친구 있었다가 작년말에 헤어졌다”며 갑자기 충격적인 폭탄 고백을 했다.모두 “이제 거짓말하나 왜 하필 헤어지고 말해?”라며 못 믿는 분위기. 김희철은 “메타버스에 여자친구 있는거 아니냐”며 가상현실 여자친구로 몰아갔다.

임원희는 “만남과 헤어짐을 반복하다 작년 말에 확실히 헤어졌다 진짜 사귄거 맞다”면서 “만날 때 얘기하려면 헤어져 있어, 반복됐다”고 하자 김희철은 “그때마다 메타버스 접속 안 된거냐”고 해 폭소를 안겼다.

한편,SBS 예능 ‘미운우리새끼(미우새)’는 엄마가 화자가 되어 아들의 일상을 관찰하고, 육아일기라는 장치를 통해 순간을 기록하는 프로그램으로 매주 일요일 밤 9시 5분에 방송된다.

/ssu08185@osen.co.kr

[사진]‘미우새’ 방송화면 캡쳐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