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윤석열 검찰 고발사주 의혹

秋 “李 ‘선거 지면 감옥 갈 듯’ 괜한 말 아냐. 김건희, 검사를 집사처럼 부려”

댓글 5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윤석열·김건희 부부가 대선 이기면 검찰권을 자신들의 권력 유지에 이용하고 치부를 하는 공포스런 일이 벌어질 것”

세계일보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 연합뉴스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은 23일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와 배우자 김건희씨를 향해 ‘무서운 공작 부부’라고 날을 세웠다.

추 전 장관은 이날 오후 페이스북에 최근 MBC가 보도한 김건희씨와 이명수 서울의소리 기자 간 녹취록에 등장하는 김씨의 ‘(제보할 게 있으면) 내가 (연락처를) 보내줄 테니까 거기다 해. 내가 한동훈이한테 전달하라고 할게. 몰래 해야지. 말조심해야 돼. 어디 가서 절대 조심해야 돼’라는 발언을 언급했다.

이어 윤 후보 부부를 두고 “무서운 공작부부”라고 운을 띄운 추 전 장관은 “2020년 ‘검언공작’과 ‘고발사주’가 벌어진 당시에도 김건희씨와 한동훈은 4개월 동안 무려 9차례나 통화를 했고, 3개월간 332차례 카톡을 주고받았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추 전 장관은 “이는 징계의결서에 기재된 사실로서 매체 보도도 된 것”이라며 “그런데 제가 페이스북에 글을 썼다고 한동훈은 공수처에 저를 고발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남편(윤석열)은 이미 검찰을 떠났는데도 현직에 있는 고위급 검사를 집안 심부름하는 집사처럼 함부로 이름을 부르며 심부름시킬 수 있는 부인(김건희씨)을 둔 윤석열 후보”라고 비꼬았다.

세계일보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의 배우자 김건희씨. 공동취재사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러면서 추 전 장관은 “(전날)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선거에서 지면 없는 죄도 만들어 감옥 갈 듯하다’라고 우려했다”면서 “괜한 말이 아니”라고 적었다.

이어 “‘윤석열 사단’은 검찰을 떠나지 않았고, 검찰 정권 탄생을 기다리며 그대로 남아 있다. 김건희씨의 여러 혐의도 제대로 수사하지 않고 있다”고 검찰을 비판했다.

그러면서 “윤석열·김건희 부부가 대선에 이기면 검찰권을 자신들의 권력 유지에 이용하고 치부를 하는 공포스러운 일이 벌어질 것”이라고 예견했다.

현화영 기자 hhy@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