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러시아, 우크라이나 침공

교황 "우크라이나 사태 우려"…26일 국제기도의 날 제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기사내용 요약
"모든 행위 당파적 이익이 아닌 인간 형제애를 위한 것이 돼야"
뉴시스

[바티칸시티=AP/뉴시스] 프란치스코 교황이 23일(현지시간) 삼종기도에서 바티칸 성 베드로광장에 모인 신자들에게 손을 흔들고 있다. 2022.01.23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문예성 기자 = 프란치스코 교황이 우크라이나 긴장이 고조된데 데해 우려를 표하고 정치적 대화를 통한 해결을 촉구했다.

교황은 23일(현지시간) 주일 삼종 기도를 마치고 바티칸 성 베드로광장에 모인 신자들에게 "우크라이나의 평화에 새로운 타격을 주고 유럽 대륙의 안보를 위협하는 긴장 고조를 우려하고 있다"면서 이같이 전했다.

교황은 "모든 정치적 행위와 계획은 당파적 이익이 아닌 인간의 형제애를 위한 것이 될 수 있도록 기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누구든지 자신의 목표를 위해 다른 사람에 피해를 입힌다면 그것은 인간으로서의 소명을 저버리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모두 형제가 되고자 창조됐기 때문"이라고 부연했다.

교황은 “이런 이유와 우려에 따라 오는 26일을 우크라이나 위기 해소와 평화를 위한 국제 기도의 날로 삼자”고 제안했다.

2014년 크림반도를 강제 병합한 러시아는 최근 우크라이나 국경에 약 10만명의 병력을 배치했고, 이에 따라 침공 가능성이 부상하고 있다.

반면 러시아는 우크라이나 침공 준비설을 부인하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sophis731@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