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지훈 생일에 큰♥선물有"..아야네, 진짜 임신했나..2세 언급 ('마이웨이') [Oh!쎈 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김수형 기자] ‘미우새’에서 이지훈의 아내 아야네가 깜짝 이벤트를 언급해 솔깃하게 했다.

23일 방송된 SBS 예능 ‘미운우리새끼(미우새)’에서 가수 겸 뮤지컬 배우인 이지훈이 출연했다.

현재는 18명 대가족에서도 막내아들인 이지훈이 일본인 아내 아야네와 결혼해 신혼일기로 지내고 있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지훈은 “30대 후반 돼서 결혼에 대해 생각했지만, 내 생에 결혼이 쉽지 않을 거라 생각하며 일에만 집중했다, 프리하게 자유로운 영혼으로 살았는데 천사같은 아내가 나타나, 더 늦으면 결혼 못하겠다 느꼈고, 지체하지 않고 마음을 다잡고 속전속결 결혼했다”고 밝혔다.

14살 연하인 사랑스러운 아내 아야네. 이지훈에게 프러포즈도 먼저 했다고 했다. 아야네는 “오빠가 나이가 있으니 결혼에 대한 말을 꺼내기 어려워하는 것 같아, 300일 되는 날 혼인신고서를 채우고 오빠한테 줬다”면서 “되게 놀라했고 오빠는 내가 (청혼)을 먼저할 거란 생각을 못 했나보다, 놀라워했다”며 그렇게 결혼에 골인하게 됐다고 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 지붕 3대가 사는 모습 공개, 이지훈과 아야네 부부는 가족들을 위한 요리를 준비했다. 일본식 후토마키를 준비한 것이었다.이지훈은 ” 연애 때는 요리에 푹 빠졌는데 요즘 아내가 많이 해줘, 아내가 요리를 잘한다”며 뿌듯, 그 만큼 가족들의 입맛을 맞춘 식사였다.

특히 이지훈은 조카들까지 다함께 챙겼다. 형제들은 육아를 도와줬던 이지훈에게 고마워하며“동생은 육아고수, 아이들 기저귀도 다 갈아줘, 남편보다 잘 했다”며 이미 준비된 예비 아빠라고 했다. 조카들에게 내리사랑을 실천한 막내아들이라 입을 모았다.

대가족이 한 자리에 모였다. 이지훈의 부모님은 가족 20명 만들기가 올해 목표라고 하자 이지훈은 “9명 조카가 있으니, (아기는) 기본 3명 이상 가족계획은 있다”며 깜짝 고백했다. 하지만 현실적으로 나이가 있어 고민 중인 이지훈은 “아내와 잘 맞춰볼 것,근데 조카들과 잘 어울리니 아내도 많으면 많을 수록 좋겠구나 가치관이 바뀌었다, 힘 닿는데까지 열심히 낳겠다고 마음을 열어놨다”고 했고 모두 2022년 행복한 가정이 되길 기원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어 제작진은 새해 계획을 물었다. 3월 27일 이지훈의 생일에 특별하게 계획 중인 것이 있다고 언급,아야네는 “큰 선물 준비하고 있다”고 했다. 이지훈도 처음 경험하는 것이라고. 이지훈은 “벌써 갖고 있는거 아니냐”며 제작진빼고 다 아는 분위기를 보였다.

아야네는 “3월에 짠 나타나는 것”이라 하자, 이지훈은 “대체 그 선물 뭐냐, 살면서 처음 갖는거 같다”며 궁금, 아야네느 “처음 아니면 큰일난다”고 해 더욱 궁금하게 했다. 이어 아야네는 “아야네의 미니미?”라고 은근슬쩍 2세를 언급, 이지훈은 “큰 선물받고 싶다 초음파 사진 선물로 주면 정말 좋을 것 같다”고 말해 모두를 솔깃하게 했다.

다음 날 이지훈이 가족들과 한복차림으로 어디론가 이동했다. 이지훈은 “새로운 가족을 맞이해 특별한 이벤트 준비,살다보니 이걸 해본 적이 없더라”며 “굉장히 뜻깊고 처음있는 일”이라 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는 바로 가족사진이었던 것. 한복을 곱게 입은 아야네 자태에 이지훈은“한국적인게 너무 잘 어울려, 외국인같지 않다”며 애정을 드러냈다.

한편,SBS 예능 ‘미운우리새끼(미우새)’는 엄마가 화자가 되어 아들의 일상을 관찰하고, 육아일기라는 장치를 통해 순간을 기록하는 프로그램으로 매주 일요일 밤 9시 5분에 방송된다.

/ssu08185@osen.co.kr

[사진]‘미우새’ 방송화면 캡쳐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