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카메룬 나이트클럽에서 화재...최소 16명 사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카메룬 수도 야운데의 한 나이트클럽에서 현지시각 23일 새벽에 불이 나 최소 16명이 사망했다고 AFP통신 등 외신이 보도했습니다.

현지 언론 카메룬 통신부는 야운데에 있는 리브스 나이트클럽에서 불이 나 16명이 죽고 8명이 중상을 입었다고 전했습니다.

또 파티용 폭죽의 불꽃이 천장에 옮겨붙으면서 화재가 발생했고, 이후 2차례 엄청난 폭발음으로 사람들이 출구로 몰리면서 압사 사고가 생겼다고 설명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