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미우새’ 김준호, 김종민에 반장 제안…”뭉치면 유재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개그맨 김준호가 반장 퇴임 이후 권력 실세를 향한 큰 그림에 첫발을 뗐다.

김준호가 지난 23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에서 김종민을 포섭하며 반장 임기 이후를 대비하는가 하면, 역대급 인원이 참가한 제6회 미우새 단합대회를 개최하며 즐거운 한때를 보냈다.

이날 방송에서 김준호는 김종민이 기획한 ‘면’ 투어를 함께 했다. 인천에서 칼제비를 먹자마자 고양시에 위치한 국수집을 찾은 김준호는 장거리 이동에도 불구하고 얌전히 김종민을 따라나섰다. 더불어 국수 먹방을 펼치면서 김종민에게 “네 덕분에 이런 맛집도 온다. 너 아니었으면 집에서 라면 먹었을 것”이라며 고마움을 표했다.

뿐만 아니라 “넌 맛집 지식으로 책을 내야 한다. 그걸 팔면 100억은 될 거다”라며, “네가 내성적이고 겸손해서 그렇지, 참 대단하다”고 폭풍 칭찬을 쏟아냈다. 이에 김종민이 “10년 만에 처음 칭찬한다”고 의아해했고, 김준호는 “칭찬 몇 번 했다. 다른 사람에게 종민이 바보 아니라고, 멍청이라고 한다”고 답해 모두를 폭소케 했다.

하지만 김준호는 금세 본색을 드러냈다. 알고 보니 김종민을 ‘미우새’의 반장으로 추대하려 했던 것. 김준호는 “꼼수를 써서 반장이 됐다고 취임 2개월 만에 레임덕이 왔다”면서, “네가 반장을 하고, 내가 부반장을 하겠다”라며 큰 그림을 펼쳤다. 또한 “반장이 되면 탁재훈 형도 존댓말을 한다. SBS 본부장님하고 다이렉트로 통화할 수 있다”고 반장 베네핏을 소개했다.

그러나 김종민은 “난 깜냥이 안 된다”며 고사했다. 이에 답답해진 김준호는 “우리가 KBS 대상 출신이다. SBS 대상도 할 수 있다”며, “나 찰리킴이다. 너 반장이 되면 내가 팍팍 밀 거다”라고 호언장담했다. 나아가 신동엽과 강호동, 유재석을 언급하며 “너랑 내가 합치면 ‘김종민준호’로 그 대열에 올라갈 수 있다”고 거듭 강조했다.

그런가 하면 김준호는 제6회 미우새 단합대회를 개최하며 역대 최다 인원 참가 실적에 쾌재를 불렀다. 지금까지와 다른 호화로운 장소 섭외에 회원들의 마음이 움직였던 것. 텐션이 오른 김준호는 새해 시무식을 선언하며 “이번에 SBS 사장님과 노사합의를 봤다. 우리가 사랑을 하고 결혼을 해도 ‘미우새’에서 고용보장을 하기로 했다”고 전해 큰 박수를 받았다.

또한 김준호는 영어 사용 금지 윷놀이에서 게임 체인저에 등극했다. 입만 열면 영어를 사용해 팀 패배의 주역이 됐던 것. 결국 물휴지 따귀 벌칙을 받는 멤버들에게 원성을 사기도 했지만 윷놀이판의 웃음을 확실하게 지배하며 존재감을 과시했다.

이처럼 김준호는 미우새 단합대회를 성공적으로 개최하고, 멤버들의 고용 안정을 위해 발 벗고 나서는 등 반장으로서 역할을 다했다. 또한 반고정에서 반장까지 오른 예능 야심가답게 퇴임 이후 권력을 위한 큰 그림을 그리는 모습으로 독보적인 예능감을 뽐냈다.

한편, 언제나 유쾌한 웃음을 안기는 김준호의 활약은 일요일 오후 9시 5분에 방송되는 '미운 우리 새끼'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다겸 스타투데이 기자]

사진lSBS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