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IT기업 이모저모

네이버, 인공지능·검색기술 세계적 석학 영입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좌측부터)김윤형 미국 MIT 교수, 칼 스트라토스(이장선) 미국 럿거스대 교수 [사진 출처 = 네이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네이버가 인공지능(AI)·검색 분야의 젊은 글로벌 석학들을 잇따라 영입했다.

네이버는 최근 김윤형 매사추세츠 공과대(MIT) 교수와 칼 스트라토스(이장선) 럿거스대 교수를 네이버 스칼라로 영입했다고 24일 밝혔다.

네이버 스칼라는 미국과 유럽 내 대학이나 연구기관 등에 재직하면서 네이버 검색의 미국 내 AI 센터인 '네이버 서치 US'에서 차세대 AI 기술 및 검색 서비스 개발을 주도하는 역할을 한다.

김 교수는 미국 하버드대에서 컴퓨터공학으로 박사학위 취득 후 현재 MIT에서 조교수로 재직 중이다. 그는 지난 2014년 딥러닝 기술의 일환인 컨볼루션 신경망(CNN, Convolution Neural Network)기술을 자연어처리(NLP) 분야에 적용한 논문을 단독 발표해 학계와 AI업계 이목을 끌었다. 이 논문은 현재 전세계적으로 1만2000여 건 이상 인용됐다.

김 교수가 발표한 Character-Aware 언어모델과 OpenNMT 기계번역 연구는 업계에서 널리 사용돼 딥러닝 분야의 연구 혁신을 선도한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칼 교수 역시 AI 분야의 전문가로, 현재 미 럿거스 대학교에서 조교수로 재직하며 비지도 학습방법 및 지식사용 모델 개발을 연구하고 있다. 칼 교수는 자연어처리 분야 탑티어 학회(ACL, ENMLP, NAACL)에서 머신러닝 분야 위원장을 맡았다. 블룸버그 자연어처리(NLP) 연구팀에서 자연어이해(NLU,Natural Language Understanding)서비스에 최첨단 딥러닝 기술 도입을 총괄한 실무경험까지 보유했다.

특히, 칼 교수는 정보이론의 기반인 상호의존정보의 통계적 이론을 재정립해 정보이론을 바탕으로 하는 수많은 AI 연구 방법론의 근본적인 방향성을 바꾸는 성과를 내면서 구글 패컬티 리서치 어워드2020 등에서 수상했다.

두 교수는 네이버 서치 US에서 AI 기술개발을 관장하는 김용범 책임리더와 네이버 검색 서비스 곳곳에 녹일 차세대 AI 검색 기술 고도화에 집중할 계획이다. 지난 9월 네이버에 합류한 김 책임리더는 마이크로소프트 코타나와 아마존 알렉사의 AI 핵심기술 개발을 총괄한 대화형 인공지능 분야의 세계적인 전문가로 꼽힌다.

김광현 네이버 서치 CIC 대표는 "네이버가 축적한 빅데이터와 기술, 서비스 운영 노하우에 최신 기술지식을 겸비한 인재들의 경험을 더해 검색경험의 지평을 넓힐 수 있는 혁신적인 서비스를 선보일 것"이라며 "올해도 미국, 유럽 등 글로벌 무대에서 활약하고 있는 우수한 연구인력들을 적극 영입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배윤경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