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장애인대표팀, 선수촌 훈련 개시… 베이징 패럴림픽서 메달 2개 목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윤경선 대한장애인컬링협회장, 베이징 패럴림픽 선수단장 선임
한국일보

대한장애인체육회 관계자들이 24일 경기 이천선수촌에서 열린 2022년 국가대표 훈련 개시식에서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이천=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022 베이징 동계패럴림픽(장애인올림픽)에 출전하는 대표팀 선수들이 선전을 다짐했다.

선수단은 24일 경기 이천선수촌에서 열린 2022년 국가대표 훈련 개시식에 온ㆍ오프라인으로 참여해 각오를 밝혔다. 한국은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에선 금메달 1개, 동메달 2개로 공동 16위에 올랐다. 베이징에선 1~2개의 메달을 기대 중이다. 파라 아이스하키 대표팀 주장 장종호와 휠체어컬링 백혜진은 선수단을 대표해 “필승의 신념으로 훈련에 임해 최고의 성적을 거두겠다”고 약속했다.

베이징 동계패럴림픽은 3월 4일~13일까지 열린다. 대표팀은 24일 현재 6개 종목(알파인스키, 바이애슬론, 스노보드, 크로스컨트리스키, 휠체어컬링, 아이스하키) 29장의 출전권을 획득했으며, 앞으로 추가 쿼터도 획득할 것으로 보인다. 2월 23일 이천선수촌에서 결단식을 한 뒤 25일 베이징으로 출국할 예정이다.

단장에는 윤경선 대한장애인컬링협회 회장 겸 ㈜노이펠리체 대표이사가, 부단장에는 광주광역시장애인체육회 신영용 사무처장이 선임됐다. 정진완 대한장애인체육회장은 “스포츠의 명장면은 메달이 아닌 최선을 다한 순간”이라며 “국민들이 장애인선수들을 통해 선한 영향력과 희망을 얻길 바란다”고 밝혔다.

강주형 기자 cubie@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