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미국, 우크라 내 자국민 철수 지시…수천명 동유럽 파병 검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향신문]
미 대사관 직원 가족·인력 철수 돌입…러시아 여행 금지령도
협상 중 잇단 강공에 ‘전운 고조’ 러 실제 침공 땐 내달 가능성

경향신문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미군 수천명을 우크라이나 인근 동유럽 지역에 급파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미국은 우크라이나 주재 자국 대사관 직원 가족과 비필수 인력 철수에 돌입했고, 자국민의 러시아 여행도 금지했다. 앞서 우크라이나 동부 접경 지역에 10만명이 넘는 군사를 배치한 러시아도 우크라이나 주재 자국 대사관 인력 감축에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미·러가 우크라이나 사태 해결을 위한 외교적 협상을 지속하는 와중에 상대를 압박하기 위한 강공 카드를 잇따라 꺼내면서 군사적 긴장이 최고조에 달하고 있다.

뉴욕타임스는 23일(현지시간) 바이든 대통령이 발트해와 동유럽의 북대서양조약기구(나토) 동맹국에 미군 수천명과 군함, 전투기 등을 신규 배치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국방부 고위 당국자들은 지난 22일 캠프 데이비드에서 바이든 대통령에게 미군 1000~5000명을 에스토니아, 라트비아, 리투아니아 등 동유럽 나토 동맹국에 파견하는 방안을 건의했다. 상황이 악화될 경우 파병 규모를 최대 10배까지 늘리는 방안도 포함됐다. 당국자들은 바이든 대통령이 이르면 이번주 초 결단을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미국은 우크라이나 주재 자국민 대피 작전도 시작했다. 미 국무부는 이날 “러시아가 우크라이나에 대해 중대한 군사 행동을 계획하고 있다는 보고들이 있다”면서 정부가 채용한 우크라이나 주재 직원의 자발적 대피와 키예프 주재 미국 대사관 직원 가족들의 대피 명령을 승인했다고 밝혔다. 국무부는 우크라이나 주재 미국 시민들에 대해서도 “상업용 또는 기타 가용한 교통수단을 이용해 즉각 대피 방안을 검토해야 한다”고 밝혔다. 국무부는 이날 러시아를 여행 경보 최고 단계인 4단계(여행 금지) 국가로 지정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해 8월 20년간 끌어온 아프가니스탄 전쟁을 끝내면서 미국의 국익이 심대하게 위협받지 않는 한 해외에서 벌어지는 분쟁에 군사적으로 개입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바이든 정부는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우크라이나 국경 지역에 10만명이 넘는 병력을 집결시키자 침공 시 가혹한 경제 제재에 직면할 것이라고 경고하면서도 파병 등 직접적 군사 개입 가능성은 자제해왔다. 하지만 러시아가 벨라루스와의 합동 군사훈련 예고 등 위협 수위를 지속적으로 높이며 실제 침공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게 되자 강경 모드로 전환을 고려하기 시작한 것으로 보인다.

미국이 지원한 군사 장비도 우크라이나에 속속 도착하고 있다. 올렉시 레즈니코프 우크라이나 국방장관은 트위터에 2차 미국 군사 지원 물품이 도착했다고 밝혔다. 그는 “두번째 새가 키예프에 왔다. 우크라이나 방위력 증강을 위한 미국 친구들이 보낸 80t 이상의 무기”라고 밝혔다. 미국은 우크라이나에 총 2억달러(약 2386억원) 규모의 군사 장비 지원을 약속했으며, 1차 지원 물품은 지난 22일 도착했다. 스페인, 프랑스, 에스토니아, 영국 등도 각종 군사 지원을 약속한 상태다.

일촉즉발의 위기로 치닫고 있는 미·러 대치가 어떤 방향으로 전개될지도 주목된다. 우선 나토의 동진을 멈추고, 러시아 인근 국가에 공격 무기 배치를 중단하라는 러시아의 요구에 대한 미국의 서면 답변 전달이 1차 고비가 될 것으로 보인다.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은 지난 21일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과의 회담 후 “다음주 러시아의 제안에 대한 미국의 문서로 된 답변을 받기로 했다”고 밝혔다.

다음달 4일 개막하는 베이징 동계올림픽도 변수라는 관측도 있다. 푸틴 대통령이 2008년 베이징 하계올림픽 당시 크림반도를 침공한 것과 달리 베이징 동계올림픽 기간에 우크라이나를 침공해 전 세계의 주의를 분산시키는 일을 자제할 수 있다는 것이다. 다만 블링컨 장관은 이날 CBS 인터뷰에서 “러시아는 무엇이 이익인지에 대한 푸틴 대통령의 계산에 기반해 결정을 내릴 것”이라고 말했다.

러시아가 실제 침공한다면 다음달 중에 실행할 가능성이 높다는 분석도 나온다. 미 해군분석센터의 러시아군 전문가 마이클 코프먼은 월스트리트저널에 “순수히 군사적 관점에서는 땅이 얼어 있는 2월에 공격을 개시하는 것이 합리적”이라고 말했다. 2월 이후에는 땅이 녹아 러시아 기갑부대가 이동하기 쉽지 않다는 것이다.

워싱턴 | 김재중 특파원 hermes@kyunghyang.com

▶ RPG 게임으로 대선 후보를 고른다고?
▶ [뉴스레터]교양 레터 ‘인스피아’로 영감을 구독하세요!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