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권순우, 호주오픈 남자 복식 8강행 실패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여자 단식 코르네 메이저 첫 8강

[경향신문]

경향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권순우(25·당진시청·사진)가 시즌 첫 메이저 대회인 호주오픈 남자 복식 16강에서 탈락했다.

마르코스 기론(미국)과 한 조로 출전한 권순우는 24일 호주 멜버른에서 열린 대회 8일째 남자 복식 3회전에서 베슬리 쿨로프(네덜란드)-닐 스컵스키(영국) 조에 0-2(3-6 4-6)로 졌다. 권순우는 한국 남자 선수로는 2005년 프랑스오픈 이형택, 2018년 호주오픈 정현에 이어 세 번째로 메이저 대회 복식 16강에 진출했다.

단식 랭킹은 권순우 54위, 기론 66위로 현재 단식 랭킹이 없는 쿨로프나 스컵스키에 비해 앞서지만 복식 순위에서는 21위 쿨로프와 20위 스컵스키가 권순우(699위)나 기론(1169위)에 크게 앞선다. 1세트 중반까지 권순우-기론 조는 힘과 힘 대결에서 대등한 경기력을 보여줬다. 하지만 쿨로프-스컵스키 조의 완성도 높은 전술에 조금씩 흐름을 내주고 말았다. 코트 사이드로 공을 빼는 기술에 과감한 네트 대시로 안정적인 경기 내용을 보여준 상대에게 밀리고 말았다.

권순우는 호주오픈에서 단식 2회전 진출 상금 15만4000호주달러와 복식 3회전 진출 상금 6만5250호주달러를 받았다. 복식 상금은 팀에 주는 것이기 때문에 반으로 나눠 적용하면 권순우는 한국 돈으로 1억6000만원 정도의 상금 수입을 올린 셈이다.



경향신문

프랑스 알리제 코르네(세계 61위)가 24일 호주 멜버른에서 열린 호주오픈 테니스 여자단식 4라운드에서 세계랭킹 15위 시모나 할레프에게 2-1로 승리한 뒤 감격하고 있다. 멜버른 | 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남자 단식에서는 강력한 우승 후보 다닐 메드베데프(2위·러시아)가 남자 단식 4회전에서 막심 크레시(70위·미국)를 3-1(6-2 7-6<7-4> 6-7<4-7> 7-5)로 제압, 8강에 올랐다. 여자 단식에서는 2007년 호주오픈부터 이번 대회까지 메이저 대회에 60회 연속 개근한 베테랑 알리제 코르네(61위·프랑스)가 시모나 할레프(15위·루마니아)를 이겨 생애 첫 메이저 8강 진출의 감격을 누렸다.

이정호 기자 alpha@kyunghyang.com

▶ RPG 게임으로 대선 후보를 고른다고?
▶ [뉴스레터]교양 레터 ‘인스피아’로 영감을 구독하세요!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