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차기 대선 경쟁

86용퇴론 이어 7인회 "전리품 안 챙긴다"... 與 '기득권 포기' 물꼬 트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친문' 김종민, 86용퇴론 띄운 지 하루 만에
이재명 측근 7인회 "임명직 거부" 선언
정권심판론·李 지지율 정체 '위기' 반영
한국일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24일 경기 이천시 이천중앙로문화의거리에서 연설을 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나를 포함해 386 정치는 책임이 없나." (23일 김종민 의원 페이스북)

"소위 '7인회'로 불리는 저희부터 기득권을 내려놓겠다." (24일 정성호 의원 등 기자회견)

최근 더불어민주당 내 '반성' '쇄신'의 연쇄작용이 일고 있다. 이재명 대선후보나 당 지도부가 앞장서 메시지를 하달하는 게 아니라 의원들이 반성과 기득권 포기 선언에 나서면서다. 정권심판론이 과반인 불리한 여론 지형에다 이 후보의 지지율마저 박스권에 갇히자 '기득권화한 민주당'에서 원인을 찾으려는 분위기가 확산되고 있는 것이다. 대선을 바라보는 위기감이 절박하다는 방증이다.

계파 할 것 없이 "기득권 반성" 봇물


민주당 내 반성과 쇄신 의지는 계파를 불문하고 제기되고 있다. 친문재인계인 김종민 의원은 23일 페이스북에 당내 주류세력인 '586세대 용퇴론'을 공개적으로 꺼낸 데 이어, 대선 전략을 총괄하고 있는 강훈식 선대위 전략기획본부장이 24일 CBS 라디오에서 "이런 흐름이 가시화할 수 있는 여지도 충분히 존재한다"고 호응했다.

그로부터 4시간 뒤 이 후보 측근으로 구성된 7인회(정성호·김영진·김병욱·임종성·김남국·문진석 의원, 이규민 전 의원) 소속 현역의원 6인이 기자회견을 통해 "이재명 정부에서 일절 임명직을 맡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정권 창출 공신들이 당선 후 전리품을 나눠 갖지 않겠다는 것이다. 1997년 대선에서 권노갑·한화갑 등 동교동계 핵심 7인의 임명직 포기, 2012년 대선 당시 친문 인사인 3철(양정철·전해철·이호철)의 선대위 사퇴의 연장선상이다.

이들의 문제의식은 비슷하다. 문 대통령의 국정지지율이나 이 후보의 지지율을 훌쩍 뛰어넘는 정권심판 여론은 하루아침에 형성된 게 아니라, 집권여당인 민주당의 '오판'이 축적된 결과이기 때문에 그 책임을 나눠서 지겠다는 것이다. 내로남불 비판이 본격화된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옹호, 총선 압승 후 입법 독주, 가해자를 감싼 박원순·오거돈 성폭력 사건 등이 대표적이다. 정성호 의원은 "우리 당이 공정의 가치를 되찾고 내로남불이라는 오명을 버릴 수 있도록 의원들을 포함한 모든 분들이 함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불출마 선언 등 '더 센' 조치로 이어지나


이 같은 쇄신 메시지가 진정성을 얻기 위해선 '임명직 거부'보다 더 센 처방이 필요하다는 견해도 있다. 당 안팎에서는 86세대 중진들의 6월 지방선거와 2024년 총선의 불출마 선언 등이 거론된다. 당내 정당혁신추진위원회가 제안한 '동일 지역구 3선 연임 제한' 등의 제안에 중진들이 함께하도록 지도부가 험지에 도전하는 솔선수범이 필요하다는 의견도 있다. 지도부 관계자는 한국일보와의 통화에서 "기득권 내려놓기를 위해 의원들과 접촉하고 있는데, 불출마 등에 공감하는 의원도 많다"고 말했다.

다만 당내에선 선수(選數)·세대만을 기준으로 한 조치보다는 그간 당 운영에 대한 책임을 가려서 적용해야 한다는 반론도 적지 않다. 한 중진의원은 "그간 당을 민심과 괴리된 방향으로 몰고간 이들의 반성이 없는 86용퇴론은 책임 회피에 불과하다"고 꼬집었다.

홍인택 기자 heute128@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