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e갤러리] 깡통로봇의 실험, 희망? 절망?…김대희 '우주적 존재 #01'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2021년 작

작가적 상상력 한껏 키운 세상풍경

비물질적 영역인 감정·심리·영감 등

눈에 보이는 곳으로 끌어낸 '2차원'

이데일리

김대희 ‘우주적 존재 01’(Cosmic Being #01)(사진=아트스페이스퀄리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오현주 문화전문기자] 깡통로봇이 보이고 향수병도 보인다. 코믹 버전은 아니다. 뚜껑 열린 로봇에서 뿜어나오는 연기가 어떤 실험을 하는가 짐작케만 할 뿐, 그 이상은 알 수가 없는 거다. 저 끝이 가져올 결과가 희망일지 절망일지, 낙관일지 비관일지 도통 가늠할 수가 없다.

힌트가 될지 모르겠지만, 작가 김대희의 ‘상상력이 만발’한 이 작품의 타이틀은 ‘우주적 존재 01’(Cosmic Being 01·2021)다. 작가의 작업은 비물질적 영역을 눈으로 볼 수 있는 영역으로 끌어내는 데 있다. 감정이나 심리, 영감 같은 보통의 사람이 선하나 그어 표현하기 어려운 그걸 해낸다는 거다.

그나마 작품은 이해가 까다로우나마 형체를 구분할 수 있다는 점에서 ‘친절’한 편이라고 할까. 금색 프레임을 세우고 그 속을 수묵 혹은 단출한 색과 선으로 채워넣은 ‘골든 프레임’ 연작은 말 그대로 ‘넘실거리다 못해 울렁거리는’ 산수만으로 화면을 채웠으니까.

이제껏 작가가 내놓은 작품 중 가장 ‘화려한’ 색감을 자랑한다는 점에서도 눈여겨볼 필요가 있다. 변화가 감지된다고 할까. 그간 수묵의 풍경 어딘가에 콕 박혀 있던 우주적 인간을 찾아낸 듯한 거다.

26일까지 서울 종로구 평창11길 아트스페이스퀄리아서 여는 개인전 ‘2차원’(Two Dimension)에서 볼 수 있다. 캔버스에 아크릴. 117×91㎝. 작가 소장. 아트스페이스퀄리아 제공.

이데일리

김대희 ‘골든 프레임-몽유도원도 #07’(2021), 캔버스에 아크릴, 60.6×72.7㎝(사진=아트스페이스퀄리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