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미, 동유럽 8500명 병력 배치 준비…우크라 긴장 최고조(종합)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방 진영, 동유럽서 병력 증강 본격화

러, 곧바로 초계함 2척 출항 '무력 시위'

[뉴욕=이데일리 김정남 특파원] 미국이 동유럽에 8500명의 병력을 배치하기 위한 준비에 돌입했다. 러시아가 발트함대의 출항을 발표하며 무력 시위에 나서는 가운데 나온 경고성 조치다. 미국과 유럽 등 서방 진영이 ‘최악의 사태’를 준비하기 시작하면서 우크라이나 사태를 둘러싼 긴장감이 급격히 커지는 기류다.

이데일리

(사진=AFP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방 진영, 동유럽 병력 증강 시동

24일(현지시간) CNN 등에 따르면 로이드 오스틴 국방장관은 이날 조 바이든 대통령의 지시를 받고 미군 8500명을 동유럽에 배치하기 위한 상향된 대비 태세에 들어갔다. CNN은 “러시아군의 우크라이나 침공이 임박했다는 경고에 따른 가장 최신 조치”라고 전했다. 미군의 동유럽 전면 배치 가능성이 처음 수면 위로 떠오른 것이다.

존 커비 국방부 대변인은 “미국은 대내외에서 병력 대비 태세를 높이기 위한 조치를 취했다”며 “다양한 우발 상황에 대응할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 그는 다만 “8500명의 병력을 배치할 지에 대한 결정은 아직 내려지지 않았다”고 전했다.

아울러 미국을 비롯한 서방 진영인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는 이날 우크라이나 사태에 대비해 동유럽에 전투부대를 추가로 배치할 수 있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 나토는 현재 에스토니아, 리투아니아, 라트비아, 폴란드에 다국적 부대 4000여명을 두고 있는데, 이를 더 늘리겠다는 의미다.

옌스 스톨텐베르그 나토 사무총장은 “나토의 동부 지역에 있는 주둔군을 더 강화하는 것을 검토하고 있다”며 “나토 전투부대를 추가로 배치할 수 있다”고 말했다.

나토는 또 동맹국들이 동유럽에 주둔하고 있는 나토 군대에 군함과 전투기를 추가로 보낼 것임을 천명했다. 덴마크, 스페인, 프랑스, 네덜란드가 리투아니아, 루마니아, 불가리아 등에 군함과 전투기를 더 파견하겠다는 것이다. 미국을 비롯한 서방 진영의 동유럽 군사력 증강 태세가 급격하게 이뤄지고 있는 셈이다.

앞서 전날 미국은 우크라이나 주재 미국 대사관의 직원 가족들에 철수 명령을 내리면서 군사적 충돌 가능성을 수면 위로 올렸다.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겨냥해 상당한 규모의 군사 행동을 계획 중이라는 보고를 입수했다는 게 그 이유다. 로이터는 “이 명령은 미국이 러시아의 공격에 대비하고 있다는 가장 분명한 신호 중 하나”라고 진단했다.

영국 정부 역시 이날 러시아의 위협에 대한 대응 차원에서 우크라이나 주재 대사관 직원 일부를 철수시킨다고 밝혔다.

러, 곧바로 초계함 출항 ‘무력 시위’

이에 러시아는 가만히 있지 않았다. 러시아 발트함대는 나토의 동유럽 전력 증강 배치 발표 직후 함대 소속 초계함인 ‘스토이키’ ‘소오브라지텔니’ 등 2척이 해상 훈련에 참여하기 위해 출항했다는 사실을 알렸다. 이 초계함에는 발트함대 소속 해병대 대테러팀이 탑승하고 있다. 러시아 측은 또 20척의 발트함대 소속 군함과 지원함 등을 발트해 훈련 해역으로 보냈다.

이는 이미 예정돼 있던 훈련이다. 다만 러시아가 나토의 발표 직후 대응하는 모양새를 취했다는 점에서 사실상 무력 시위라는 관측이 나온다.

드미트리 페스코프 크렘린궁 대변인은 이날 “나토가 우크라이나 위기를 이유로 동유럽 주둔군과 전력을 증강하고 있다”며 “이는 긴장 고조로 이어지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는 “러시아 국경 인근에서 나토가 활동을 강화하면 좌시할 수 없다”고 맹비난했다. 페스코프 대변인은 아울러 미국 정보당국이 내놓은 우크라이나 공습설을 두고 “거짓 정보”라고 주장했다.

러시아는 최근 우크라이나 국경에 약 10만명의 병력을 배치했고, 우크라이나 북부와 붙어 있는 벨라루스에 연합 훈련을 명분으로 군사력을 이동 배치했다.

이데일리

러시아는 우크라이나와의 국경은 물론 우크라이나의 북쪽 국경에 접한 동맹국인 벨라루스에도 군사훈련을 명분으로 군사력을 배치했다. (사진= 구글지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