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넷플릭스 세상 속으로

김혜수→김무열 '소년심판', 2월 25일 넷플릭스 공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소년범죄와 소년범을 마주한 판사들의 이야기

더팩트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소년심판'이 2월 25일 공개를 확정짓고, 캐릭터 포스터와 티저 예고편을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넷플릭스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팩트|박지윤 기자] 김혜수 주연의 '소년심판'이 드디어 베일을 벗는다.

글로벌 동영상 스트리밍 플랫폼 넷플릭스는 25일 "오리지널 시리즈 '소년심판'(극본 김민석, 연출 홍종찬)'이 2월 25일 공개를 확정했다"고 밝혔다. 작품은 소년범을 혐오하는 판사 심은석(김혜수 분)이 지방법원 소년부에 부임하면서 마주하게 되는 소년범죄와 그들을 둘러싼 이들의 이야기를 그린다.

소년범죄와 소년범들을 향한 다양한 이야기를 균형 잡힌 시각으로 다루며 차가운 분노로 이들을 심판하는 판사들을 통해 우리 사회의 현실과 나아가야 할 방향에 대해 뜨거운 화두를 던질 전망이다.

넷플릭스는 이날 '소년심판'의 공개일 확정 소식과 더불어 캐릭터 포스터와 티저 예고편을 공개했다. 포스터에는 각기 다른 시각으로 소년범죄를 바라보는 판사와 소년범의 얼굴이 담겨 눈길을 끈다.

더팩트

'소년심판'은 소년범죄와 소년범들을 향한 다양한 이야기를 균형 잡힌 시각으로 다루며 끝없는 소년범죄에 대한 화두를 던질 계획이다. /넷플릭스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날 공개된 포스터 속 소년 형사합의부 우배석 판사로 발령받은 심은석은 "저는 소년범을 혐오합니다"라며 소년범을 향한 차가운 분노를 숨기지 않는다. 심은석과 함께 일하는 좌배석 판사 차태주(김무열 분)는 심은석과는 다른 시선으로 사건을 바라본다. 또한 이들의 상관인 부장판사 강원중(이성민 분)과 나근희(이정은 분)은 아직은 속내를 알 수 없는 표정을 짓고 있어 왠지 모를 긴장감을 더한다.

그런가 하면 극명한 명암 대비와 흑백으로 처리된 소년범들의 포스터 또한 시선을 사로잡는다. 각기 다른 눈빛과 표정을 하는 여섯 명의 소년범은 무슨 범죄로 법의 심판 앞에 서게 된 것인지 궁금증을 유발한다.

이와 함께 공개된 예고편은 한 소년이 재판을 받고 있는 소년 법정에서 시작한다. 살인 사건과 연루돼 자수했지만 소년범은 만 14세 이하는 감옥에 가지 않는 소년법을 언급하며 웃음을 터뜨린다. 이어 "이래서 내가 너희들을 혐오하는 거야. 갱생이 안 돼서"라는 심은석의 말과 함께 소년들이 일으킨 각종 사건사고들이 이어진다.

심은석은 법도 별거 아니라고 학습한 아이들을 향해 더욱 호되고 무서운 일침을 가한다. "그 나이에 감히 범죄를 저질렀으니까"라는 카피처럼 단호한 엄벌에 나선 그가 잘못을 뉘우치지도, 죄책감을 느끼지도 않는 소년범들에게 어떤 판결을 내릴지 관심을 모은다.

'소년심판'은 오는 2월 25일 오직 넷플릭스에서 만나볼 수 있다.

jiyoon-1031@tf.co.kr

[연예부 | ssent@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