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영상] 뒤틀린 창문에 붕괴 직감…"무너질 것 같아요" 다급한 전화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연합뉴스) 서울 금천구의 한 빌라 발코니가 붕괴 조짐을 보여 주민들이 긴급 대피하는 일이 벌어졌습니다.

24일 소방에 따르면 이날 오후 5시 34분께 서울 금천구 독산동에서 "빌라가 무너질 것 같다"는 신고가 접수됐습니다.

빌라의 발코니는 아래로 크게 기울어져 붕괴가 우려되는 모습이었으며 창틀과 유리창도 파손돼 있었는데요.

소방당국은 해당 빌라 주민 12명과 옆 빌라 주민 21명 총 33명을 대피시켰고 인근 호텔과 친척집 등에서 임시 거주하도록 했습니다.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었습니다.

소방 관계자는 "내일 오전 발코니를 철거할 예정"이며 "안전 점검이 끝난 뒤 안전하다고 판단되면 주민들을 바로 복귀시킬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제작: 김건태·한성은>

<영상: 연합뉴스TV·사회부 오명언 촬영>

연합뉴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