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입막음 대가로 3000만원 제안한 전봉민 의원 부친 집행유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계일보

전봉민 의원 페이스북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자에게 입막음을 대가로 돈을 주려고 했던 국민의힘 전봉민(부산 수영구) 의원의 부친인 전광수 이진종합건설 회장이 징역형의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부산지법 동부지원 형사5단독(판사 심우승)은 25일 부정 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기소된 이진종합건설 전광수 회장에게 징역 6개월,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전 회장은 2020년 12월 보도된 MBC ‘탐사기획 스트레이트’에서 취재 중인 기자에게 ‘3000만원을 주겠다’며 취재 사실을 묵인해 달라고 요청한 혐의로 기소됐다.

당시 보도에는 전 회장의 재산 편법증여 여부 등을 취재하던 기자에게 “3000만원 갖고 올게. 나하고 인연을 맺으면 끝까지 간다”라고 말하는 모습이 나왔다.

1심 법원은 “국회의원 아들을 둔 아버지가 기자를 상대로 금품을 제공하려는 의사 표시는 언론 매수 활동으로 죄질이 좋지 못하다”며 “자신 잘못 반성하는 점과 동종범죄로 형사처벌 받은 전력이 없는 점을 고려해 형을 결정했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전 회장의 아들 전봉민 의원은 당시 이진베이시티사업 전반에 대한 특혜의혹이 불거지자 국민의힘을 탈당했다가 지난해 12월 복당했다.

부산=이보람 기자 boram@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